<2017/10/2>

국화과 참취속의 여러해살이풀 옹굿나물입니다.

참취속 식물답게 그 꽃이 참취꽃을 많이 닮았습니다.

또 같은 국화과 참취속 식물인 까실쑥부쟁이와도 크게 닮았습니다. 

각종 도감에 따르면 냇가나 습한 초지 등에 흔히 자라는 것처럼 소개돼 있는데,

실제로는 그렇게 쉽게 만날 수 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3/15>

한강이 12월에 언 것은 70여 년 만에 처음이라니,

현재 겪고 있는 한파가 얼마나 강렬한지 실감 납니다.

강추위가 몇 일째 계속되자 꽃 피던, 지난 봄날이 그립고,

매화 우(梅花 雨)’ 눈처럼 날릴, 오는 봄날이 기다려집니다.

그러나 오는 봄은 아직 멀리 있어,

지난봄 사진 꺼내 매화꽃 흐드러지게 피었던화창했던 봄날을 추억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7-6-14>

사진을 보니 2017년 봄에서 초여름 사이 전국이 메말라 갔던,

참으로 지독했던 가뭄이 절로 기억납니다.

그 와중에도 의연하게 꽃을 피운 순채는 고맙기 짝이 없지만,

못의 전경이나 순채 이파리 등의 부실함이 여지없이 드러나 아쉬웠던 순간이었습니다.

딱 6개월이 지난 12월 중순은 한파로 전국이 꽁꽁 어니, 

참으로 자연의 힘이 얼마나 큰지 새삼 실감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근악 2017.12.15 1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인철 님 사진과 글 통해서 자연의 힘이 강하다는 것을 새삼 깨닫습니다~
    자연의 기운을 받아 이번 겨울도 건강하게 보내시길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