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감

글/길섶에서 2008.11.24 14:32
수사(修辭)가 난무한다. 불편한 진실을 가리고 본질을 호도하는 단어들이 춤춘다. 가령 근로자의 ‘밥줄’을 끊는 게 본질인 해고니 감원이니 하는 말들이 구조조정이니 명예퇴직이니 고용유연성이니 하는 그럴싸한 용어로 윤색돼 사용되고 있다.

한데 갈수록 가관이라고 어떤 단어는 말장난도 반어법도 아닌, 정반대의 뜻으로 쓰이고 있다. 바로 유감(遺憾)이다. 사전적 의미는 ‘불만스런 마음이 남아있다.’이다. 감(憾)은 한(恨)과 같아서 ‘서운하다’, 심하게는 ‘억울하다’의 뜻을 담고 있다. 당연히 유감 표명은 가해자의 사과가 아니라, 피해자의 불만을 나타내는 말이다.

따라서 피해자의 유감 표명에, 가해자가 잘못을 인정한다면 사과나 사죄를 하는 게 순리다. 유감이 통상 일반 사회에선 이렇게 쓰인다. 오직 정치권에서만 적반하장격 어법이 통용되고 있다. 아마도 사과는 하기 싫은데 억지로 해야 하는 상황이 이상한 용법을 만들어 낸 듯싶다. 말을 빙빙 돌려서 어물쩍 고비를 넘기려는 가해자측의 일그러진 심보가 눈에 들어온다.<2008/9/24>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jr1113 2010.08.29 0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감입니다. ㅋㅋ

  2. futon covers 2011.12.29 2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 am using google translator to understand your article. I like it very much. Thanks to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