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넓은 백두 평원을 걷고 싶다.

양탄자 펼쳐진 듯 끝없는 초원을 실컷 걷고 싶다.

2016년 6월 어느 날 이런 꿈같은 소망이 현실이 되었는데, 

초원, 평원은 그저 밋밋한 풀밭이 아니라, 상상을 넘어선 꽃밭이었습니다.

우리가 발 딛고 사는 남한의 산에서 흔히 보는 진달래, 철쭉을 닮은 듯도 싶지만,

키가 10~15cm 정도로 훨씬 작고 꽃송이는 다닥다닥 달렸습니다.

우리나라 평안북도와 함경북도는 물론 시베리아에 분포한다는 국가생물종정보시스템

의 설명에 미뤄볼 때, 빙하기 때 시베리아에서 남하한 전형적인 북방계 식물의 하나로서 

한반도의 기온이 상승함에 따라 남한에서는 절멸했고 백두산 지역에만 겨우 살아남은

것으로 추정됩니다. 

진달래과의 늘 푸른 소관목인 담자리참꽃이 그 주인공입니다.

남한에서는 보지 못하는 낯선 식물이다 보니 각종 도감마다 이름은 담자리참꽃, 담자리참꽃나무,

담자리꽃나무 등으로 달리 표기되고 있습니다. 

단순히 고산식물로 설명돼 있는가 하면, 낙엽 활엽관목, 상록소관목  세세한 소개도 중구난방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