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 전 본 변산반도의 꽃 잔치가 너무 요란했기에, 서울 인근 용문산을 찾아갔습니다.


혹시나 꽃 소식을 들을 수 있을까 기대했지만, 그곳은 아직 한겨울이었습니다.


간밤 새로 눈이라도 내렸는지, 산 정상의 나뭇가지에 소복이 눈이 쌓인 것은 물론 


계곡은 겨우내 내린 눈이 쌓인 듯 두껍게 얼어붙었습니다.


최소한 열흘 넘게 기온이 올라야 새싹이 나올 수 있겠다 싶습니다.


돌아오는 길 한강 변에 꾸며놓은 공원에서 멋진 '도형 꽃'을 만났습니다.


'자연은 이미 완성되어 있는데, 예술가는 또 다른 완성을 꿈꾼다' 던가요.


묵은 연줄기가 만들어낸 세모 네모 물고기 등 수많은 기하학적 도형이 참으로 볼만했습니다.


연꽃을 달고 섰던 꽃줄기, 또는 커다란 연잎을 하늘로 올렸던 줄기가 시들어 꺾이면서 만든 숱한 무늬들,


짙은 청색으로 흐르는 겨울의 강은 덤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