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여름

삼복더위 속에 올랐던,

가야산의 또 다른 추억,

네귀쓴풀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