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꼬리망초

고마운 분의 도움으로 처음 만난 입술망초입니다.

한두 곳밖에 되지 않는다는 자생지를 들은 지 꽤 됐으나 인연이 안 돼 오랫동안 못 만났는데,

늦었지만 아직 몇 송이 피어있다는 말에 서슴지 않고 따라나섰습니다.

입술망초, 입술망초 외면서도 별다른 생각 없이 따라갔는데, 

정작 실물을 보고는 그제야 '왜 망초란 이름이 붙었지'라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봄부터 가을까지 전국의 들에 가장 흔하게 피는,

이른바 잡초라는 이름으로 널리 불리는 망초, 개망초, 봄망초와는 전혀 외모가 다른데

'왜 입술망초라고 하지?' 궁금증이 일었습니다.

그리곤 아주 오래전,

야생화 사진을 처음 찍었을 무렵 앙증스러운 모습에 반해 열심히 카메라에 담았지만, 

그 후엔 거의 잊고 살았던,

또 다른 망초인 쥐꼬리망초를 기억해냈습니다.

'맞네. 쥐꼬리망초를 닮았네'

그렇습니다.

망초란 이름이 들었으되 국화과의 망초나 개망초와는 아무런 연관이 없고,

오히려 분류학적으로 쥐꼬리망초과의 속하는 입술망초입니다.

쥐꼬리망초는 아래 2개 사진에서 보듯 이름 그대로 꽃이 쥐꼬리만큼이나 작습니다.

꽃차례의 모습, 또는 그 씨앗이 쥐꼬리를 닮아서 그 이름을 얻었다는 설명도 있는데,

어떤 모양보다는 아주 작다는 뜻에서 쥐꼬리가.

망초나 개망초처럼 이곳저곳에서 흔하게 만날 수 있다는 뜻에서 망초가 유래한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입술망초는 첫눈에 보이는 것처럼

위, 아래 나누어진 2장의 꽃잎이 위, 아랫입술을 닮았다고 붙은 이름으로 선뜻 이해가 됩니다.

자생지가 아주 협소하고 개체 수가 그리 많지 않은 귀한 꽃이지만,

눈여겨 보지않으면 잡초처럼 스쳐 지나가기 십상인 입술망초.

만나게 해준 이에게 거듭 감사 인사를 전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사랑 2017.09.22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술망초....
    이름 참 이뿝니다~~
    흔하디 흔한 꽃 같은데
    그리도 귀한 꽃인가 봅니다
    귀한 꽃
    덕분에 구경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