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개는 잡초라고 하고,

일부는 야생화라 부르고.

몇몇은 명아자여뀌라고 그 이름을 부르는 마디풀과의 한해살이풀입니다.

잡초라는 이름으로 얼마나 푸대접을 받는지는,

이 사진을 담은 지 며칠 만에 100m쯤 이어진 명아자여뀌 더미가 싹둑 잘라나간 것으로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8월 중순부터 한 달여 간 파란 가을 하늘 아래 기다린 둑길을 연분홍색으로 물들이며

그 어떤 이름난 야생화나 원예 화도 하지 못하는 장관을 연출했던 명아자여뀌가 

하루아침에 잘라 나갔지만, 그 누구도 안타까워하는 이가 없습니다.

그 누구도 눈여겨보지 않는 명아자여뀌를 놓고

막 솟아오르는 해를,

새벽 물안개를,

그리고 파란 하늘과 흰 구름을 

여러 날에 걸쳐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