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보러 다닌다면서 '가을의 요정' 물매화를 건너뛸 수는 없는 법.

다소 시기는 늦었지만 이름 그대로 물가에 가득 핀 물매화를 만났습니다.

꽃 멀미를 할 만큼 천지간에 가득 찬 물매화를 만났습니다.

아~ '물매화 멀미'로 지금도 정신이 아득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