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소 늦었지만 아직은 볼만한 해국입니다.

기암절벽 곳곳에 숨어 한 무더기씩 피는 해국을 숨바꼭질 하듯 찾는 재미가

색다른 맛을 줍니다.  

그런데 

시기가 늦어 꽃 색이 바랜 것인지,

가을 하늘이 워낙 푸르러 해국 색이 움츠러든 것인지,

보랏빛 꽃이 강한 햇살에 하얗게 변하고 있어 한 해가 가고 있음을 실감케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