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는 동백섬에 핀 꽃이 무엇이었을까.

동백섬을 걸으며 시대를 풍미했던 유명한 유행가 '돌아와요 부산항에'를 떠올려 봅니다.

곰곰 따져보니 노랫말에 어떤 꽃이 핀다고 꼭 집어서 말한 게 없습니다.

동백섬에 피는 꽃이란 동백꽃이 너무도 당연한 일이어서 그랬을까요.

암튼 11월 하순 동백섬에서 전혀 기대하지 않은 동백꽃의 개화를 보았습니다.

따뜻한 남쪽 나라이어서 그런지 벌써 제법 피기 시작합니다.

늦가을이든 겨울이든  살펴보면 

여기저기서 제법 꽃을 만날 수 있으니 

이제 우리나라도 사시사철 꽃이 피는 기후대로 들어섰나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