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맹추위가 찾아왔습니다.

아직은 조금 더 견뎌야 할 듯합니다.

그렇지만 "닭의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고 했듯이

조금만 더 참으면 찬란한 봄은 옵니다.

깽깽이풀은 피어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