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에서 봄 사이 전국적으로 는 '봄의 전령사' 노루귀,

채 녹지 않은 눈과 얼음을 헤치고 핀다고 해서 

파설초(破雪草), 또는  설할초(雪割草)라는 이름으로 불린다고 하지요.

그런데 실제로는 '싸고 맛있는 식당'이 그리 많지 않듯,

눈 속에 피는,

얼음 한가운데 활짝 피는 노루귀를 만나기란 쉽지 않습니다.

일정한 온도에 올라가야 꽃잎을 활짝 여는,

매일같이 개폐 운동을 하는 노루귀의 특성상

눈으로 뒤덮여서 기온이 낮으면 곱디고운 꽃잎을 잘 열지 않기 때문입니다.

위 사진에서도 눈이 환상적으로 감싸고 있는 동안에는 겨우 꽃대만 올라오는 데 그치,

다음 날 주변에 거의 모든 눈이 녹고 잔설이 일부 남은 상태가 되자 

비로소 꽃이 활짝 핀 걸 알 수 있습니다.

그야말로 멋들어진 '설중(雪中) 노루귀'는상에서나 가능할 뿐

큰 운이 따르지으면 만나기 쉽지 않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