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난 여인'이라는 꽃말을 가진 얼레지입니다.

꽃잎을 뒤로 확 열어젖히고, 암술과 수술을 포함한 모든 걸 적나라하게 드러낸 모습 때문에

그런 말을 듣는지 모르겠으나, 가만 들여다보면 일리 있는 해석일 수도 있겠다고 생각됩니다.

그런 때문인지 굵직한 나무들을 '호위무사'인 양 거느린 다섯 송이 얼레지가 그럴듯해 보입니다.

잦은 춘설(春雪)로 수량이 늘어 시원스럽게 떨어지는 물줄기 옆에 핀 얼레지는 더 말할 것도 없고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