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는 봄 바람에 또 하나의 바람꽃이 여기저기 흐드러지게 피어 나도 좀 봐달라고 손짓합니다.

그 어느 바람꽃에 못지 않게 하얀 꿩의바람꽃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