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높고 깊은 산의 봄은 얼레지 세상입니다.

모처럼 미세먼지 없는 날,

봄 햇볕이 화창하게 내리쬐자 '바람 난 여인' 얼레지가 너나 할 것 없이 모두 꽃잎을 활짝 열어젖히니

사위가 붉게 물듭니다.

그 틈을 타 물가에선 홀아비바람꽃이 삐죽 올라와 말간 얼굴을 내비치고,

끝물의 노루귀는 가는  봄이 아쉬운 듯 마지막 불꽃을 태우고 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