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 남녘에서 바람이 불어왔습니다.

그 바람에 봄소식이 실려 왔습니다.

꽃소식이 날려왔습니다.

먼 길 올해는 건너뛰어야지 생각했습니다.

한데 꽃 동무가 남바람꽃 소식을 물어왔습니다.

이야기 끝에 결국 '거부할 수 없는 치명적 유혹'에 빠졌습니다.

불원천리 다녀왔습니다.

4월 27일

아직은 봄.

간혹 한여름처럼 기온이 치솟는다 해도,

꽃샘추위가 왔다 간다 한들

봄은 봄.

역사적인 날

남바람꽃에 실려 온 따스한 봄이 남과 북에 넓게 깊게 번졌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월구일 2018.05.01 1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답게 담으셨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