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란한 봄이 가기 전,

봄만큼이나 화사한 앵초의 멋진 모습을 아낌없이 올립니다.

노거수 밑둥에 난 커다란 구멍 바로 앞이란 절묘한 곳에 자리잡은 앵초,

날로 노쇄해지면서 커지고 있는 구멍을 메우려는 듯 갈수록 그 수가 늘고 있어

참으로 보기 좋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