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별수선인지, 노랑별수선인지 이름조차 공인된 바 없는 야생화입니다.

'모르는 게 없는' 포털에 노란별수선과 노랑별수선을 각각 입력했더니, 

2007년 어떤 매체는 노랑별수선이, 어떤 매체는 노란별수선이 1935년 이후 70년 만에

재발견되었다고 보도한 기사들이 뜨는데, 그것이 그나마 공식화된 내용 전부입니다.

그 이후 10년이 넘는 세월이 흘렀건만 이에 대해 어떤 조사, 연구, 논의가 있었는지 

추가로 검색되는 게 아무것도 없습니다.

현재로선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에 등록된 식물이 아니란 뜻인데,

10여 년 전 제주도에서 재발견된 이후 진도에서도 자생하는 것으로 확인되었고,

별을 닮은 노란 꽃이 오전에 피었다가 오후가 되면 다시 오므라든다,

숲 가장자리 등에서 자생하며 5월부터 9월까지 긴 기간 꽃을 피운다는 등 

소소한 관찰 기록들이 개인 블로그 등에 소개되고 있습니다.    

     다음은 뉴시스가 2007년 6월 22일 보도한 기사 전문입니다.

1935년이후 우리나라에서는 볼 수 없었던 (가칭)노란별수선이 제주에서 발견됐다.

22일 제주도 한라산연구소(소장 강태희)는 지난 70여년동안 우리나라에서는 자취를 감춰버린 것으로 알려진 (가칭)노란별수선이 식물애호가 김창욱씨(39.서귀포시 토평동)와 오충근씨(45.서귀포시 토평동)가 각각 2003년 5월과 2006년 5월에 처음 발견해 한라산연구소에 의뢰한 후 1년여동안 관찰 및 분류학적 검토를 거친 결과 노란별수선으로 밝혀졌다는 것. 

노란별수선은 동남아시아 난대에서 온대에 광범위하게 분포하는 식물로서 다년생 초본으로 별 모양의 노란 꽃을 5∼6월에 피우며 숲 가장자리와 축축한 초원에 잘 자라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식물분류학자인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산림연구소 김찬수 박사는 “노란별수선은 동남아시아에는 널리 분포하고 있는 종이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제주지역에서 1점의 표본만이 채취됐다는 기록이 있을 뿐 아직까지 자생지 등에 대해 알려진 바 없다”고 말하고 “이번 발견은 노란별수선 식물의 식물지리학적 측면 등 학술적 중요성과 함께 우리나라에 유용한 유전자원 1종.1속.1과가 추가 확보됐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밝혔다.

(가칭)노란별수선은 일본 식물학자 오이 지사부로에 의해 제주에서 처음으로 채집돼 일본 동경대학에 표본 1점만이 보존되고 있으며, 이번 노란별수선의 재발견은 한국인에 의해 이뤄졌다는 점에서 한국명을 새롭게 붙여 국내에 보고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라산연구소는 8월중에 국내 학회를 통해 노란별수선에 대한 식물종 기재와 함께 연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