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가야산 덕유산 지리산 등 높은 산 능선에 오르면 

발에 챌 듯 흔하지만, 

그 고지를 내려오면 좀처럼 보기 힘들어 일순 귀하신 몸이 되어 버리는 야생화, 

네귀쓴풀입니다.

용담과 쓴풀속의 한해살이풀 또는 두해살이풀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