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없이 뜨거웠던 2018년 여름의 끄트머리에서 만난 분홍장구채.

지독했던 폭염도 시간이 지나니 추억이 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