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과 강에서 바위솔과 좀바위솔을 만났으니,

이번엔 바닷가에 피는 둥근바위솔을 볼 차례입니다. 

흰색과 자주색 등대가 나란히 서 있는 작은 포구의 언덕에 둥근바위솔이 어김없이 자라나,

깊어가는 가을의 속도에 맞춰 붉게 물들기를 기다립니다.

짙푸른 바다가 전형적인 동쪽 해변임을 일러줍니다.

찬바람 불고,

산과 들이 메말라 가는 가을은 역시 강인한 생명력의 식물,

바위솔의 계절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