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서부 사막에 들어선 듯한 느낌,

그 황량한 모래벌판에 핀 메마른 꽃들을 보는 듯한 느낌. 

10월의 마지막 날 모니터로 다시 본 애기향유는  

정말 그런 기시감을 느끼게 했습니다.

짙은 향이 없었다면

너무도 쓸쓸했을 애기향유와의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만남,

2018년 시월의 마지막은 그러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사랑 2018.10.31 1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록이 사라져가는
    황량한 들녁 길섶에
    질긴 생명줄 엮어 피어있는
    자주색 애기향유 보려니
    문득 머리에 맴도는 시가 있네요

    **********************

    김춘수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는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그는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준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맞는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나는 그에게 그는 나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의미가 되고 싶다

    ************************

    작가님의 손길로
    메마른 땅에 피어있는 꽃도
    한 폭의 그림으로 불러주시니
    예쁜 꽃이 되었습니다

    오늘
    10월의 마지막 날
    보랏빛 애기향유와
    '꽃'이라는 시와 함께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