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둠과 빛,

유채색과 무채색,

서로 다른 것들이 빚어내는 현란한 세상이 늦가을 작은 숲에 있습니다.

그 주인공은 아주 작은 꽃, 좀딱취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