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왕 시작한 것 음지식물 하나 더 소개합니다.
이번 식물은 '백마강에 낙화암, 고란사, 백제꿈이니' 하는 유행가 가락 속에서 
한번쯤 들어본 듯 낯설지 않으면서,뭔가 애잔한 느낌을 주는,  
고란초입니다.
부여 고란사 주변 절벽에서 자생하며 
백마강에 몸을 던진 백제 삼천궁녀의 충절을 고스란히 지켜본 주인공입니다. 
그 옛날 고란사 뒤편 바위틈에서 나는 약수는 임금이 즐겨 마시는 어용수였답니다.
그리고 그 물을 임금에게 바칠때 고란사 약수임을 입증하기 위해
이곳 바위틈에서 나는 고란초를 띄웠다고 합니다.
그러나 고란사 뒤편 절벽에서 자생하던 고란초는 바위가 무너져 내리는 등 
자연환경이 훼손되면서 유리벽을 만들어 보호해야 할 만큼 
겨우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고 합니다. 
양치류 고사리목 고란초과의 여러해살이 상록성 다년초로
전국 산지의 습기가 있고 그늘이 진 바위의 북쪽면에 주로 서식합니다.
잎 뒷면에 붙은 갈색 포자로 번식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9.06 2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초록버드나무 2009.09.07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유도로 권금성으로 백마강으로 동에 번쩍 서에 번쩍, 꽃 찾아 삼만리군요..

    • atomz77 2009.09.07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장소를 얼버무리다보니 착오가 있었습니다/고란초가 백마강이 아닌 수도권 높은 산에도 있더군요/두번째 사진에 나오는 바위떡풀과 동고동락하더라구요/

  3. 푸른솔 2009.09.08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마강 노래 아주 좋아하고 즐겨부르는데요
    노래 가사에 관한 설명을 해 주시니 새롭습니다
    고란사의 바위틈에서 나온 고란초이군요
    꽃이 너무 예쁘네요
    인형머리 같아요
    인형들을 모아 놓은 것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격무에 시달리고 있는데 야생화를 보면서 잠시 휴식을 취하고 갑니다. 거듭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