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아침 가을을 재촉하는 비가 내립니다.
여름은 이제 그만 물러나야 할때라고 선언합니다. 
이즈음 깊은 산에선 저번 날 한두송이 피기 시작한 금강초롱꽃이 숲속을 환히 밝히고
손님맞이 채비를 단단히 하고 있을텐데...아쉬운 일요일 아침입니다.
비오는날 산행은 아무래도 무리일테니 아쉽지만 '사진감상'으로 맘을 달래시길.  
1902년 일본인 식물학자에 의해 금강산에서 처음 발견된 우리나라 특산종.
전세계적으로 두 종류가 있는데 둘다 우리나라에서 자생한다는 꽃,
바로 금강초롱에 대한 식물도감의 설명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09.08.31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 주 블로그에서 본 금강초롱꽃에 고무 받아 한계령에서 대청 오르는 길.. 초입에서 만난 한 두송이 금강초롱에 감동하여 디카에 담다가 골이 깊어질수록 더욱 맑고 고운 금강초롱 군락을 만나서는 찍기를 그만 두었는데... 오르느라 지쳐.... 댓가 없는 헌신으로 늘 즐거움을 안겨주셔서 감.사. 합니다...

  2. 조완기 2009.08.31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나 아름다운 꽃이군요! 감탄사가 저절로 나오고 있습니다..
    더더구나 보라색이라니.....

  3. 푸른솔 2009.08.31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마디로 예술품입니다
    수고 많으셨고요 항상 심신을 행복하게 해 주시니 감사할 따름이고
    복 많이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