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출어람이라던가요.
'쪽에서 뽑아낸 푸른색이 쪽보다 더 푸르다'
마디풀과의1년생 식물인 쪽은 '쪽빛 바다'라는 표현이 있듯
푸른색과 자주색의 중간색을 말하는 남색의 대명사로 쓰입니다.
그러면 금강초롱의 꽃색은 과연 청인가 남인가,아니면 자주인가 보라인가?
보는 이마다,피는 지역마다 꽃색을 달리 말하지만
가장 흔하게는 아마도 짙은 남색이라고 표현될 겁니다.
그런 금강초롱을 보고 있노라면 
청출어람이 아닌 '남출어청'이란 말이 더 어울린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청색에서 우러난 남색이 푸른 색보다도 더 푸f르다' 
올 가을 단풍이 더디온다지만, 
맨 앞 투명한 하늘을 배경으로 한 금강초롱은 
높은 산,깊은 산에선
이미 조락의 계절이 시작되고 있음을 실감케 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푸른솔 2009.09.14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망울을 터뜨리기 전의 모양도 참으로 이쁘네요
    금강초롱꽃이 옹기종기 모여 있는 모습도 가관이고요
    감상 잘하였습니다~
    오늘 한 주의 시작이네요 내내 행복하세요.

  2. 초록버드나무 2009.09.14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답습니다.....베일 듯 서걱대던 풀도 맥이 풀리고 강물도 벌써 야위었더군요. 가으내 첩첩첩산중에서 어여쁜 꽃님들 많이 만나시길 바랍니다~~

    • atomz77 2009.09.14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을의 강은 계면조로 흐른다고 하던가요/올 가을 분위기있는 풍광 많이 만나세요/

  3. wheelbug 2009.09.14 1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강초롱 하면 떠오르는 것이 종처럼 생긴 예쁜 꽃잎에 아침 이슬을 듬뿍 머금은 생기발랄한 꽃인데 .... 어찌 시들어가는 꽃들을 담아오셨는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