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두색 숲이 짙은 녹색으로 바뀌어가면서  
바닥에 누웠던 꽃들이 일어나기 시작합니다.
이른 봄 노란색 꽃의 첫 테이프를 끊었던 복수초를 대신해 피나물과 동의나물이 고개를 고추 들고,
흰색의 자잘한 바람꽃들은 제법 키가 큰 '나도바람꽃'으로 바뀝니다.
분홍색 키 작은 앵초가 생명을 다하자 이름처럼 늘씬한 키큰앵초가 하나둘 피어나 숲을 환하게 밝힙니다.
아무 것도 없던 초봄 그저 꽃잎만 열어도 벌 나비가 날아들었지만,
온갖 풀들이 키재기 하며 경쟁적으로 자라나기 시작하면,
꽃들도 키를 키우고,크기를 키우고,향기를 더 짙게 하기 마련이지요.
그래야 벌 나비를 제게로 불러들여 종번식을 할 수 있으니까요.

요즈음 왠만한 숲에 가면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는 피나물입니다.
무시무시한 이름과는 달리 예쁘고 투명하고, 봄바람에 하늘하늘 대는 꽃입니다
.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0.05.17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도 봉사갔던 맹아원 옆 개울뚝에 노랗게 피어있던데...
    애기똥풀인지 피나물인지는 모르겠지만요. ㅎㅎ
    꺾어본다 하면서도 막상 마주하면 그냥 쳐다만 보게 되네요.

  2. 하늘사랑 2010.05.17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나물은 독초입니다.
    줄기를 꺽어보면 빨간색수액이 나와서
    피나물이라고 하지요.

    • atomz77 2010.05.17 1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꽃이 핀 줄기를 꺾고 잠시 기다리면 노란색이 감도는 적색 유액이 나옵니다/'나물'이란 이름이 붙은 걸 보면 아마도 어린 순의 경우 삶아서 독기를 빼면 식용하지 않았을까 생각해봅니다.

  3. 하늘사랑 2010.05.24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나물은 독초입니다.

    • atomz77 2010.05.24 1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거듭 경각심을 불러 일으켜 주시니 꽃보러 오시는 다른 분들께도 큰 도움이 되리라 믿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