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꽃이라도 산이 높고 골이 깊으면
확실히 색과 향이 진하면서도 티끌 하나 없이 선명합니다.
경기도 높은 산 깊은 계곡에 들어서니 물가 바위 틈 곳곳에
토종 민들레가 하나둘씩 뿌리내리고 특유의 강인한 생명력을 뽐냅니다.  
유난히 긴 꽃대 끝에 진노랑 꽃이 연초록 녹음을 배경으로
활짝 만개해 있는모습이   
여간 인상적인 게 아니어서 한참이나 놀았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0.05.25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깊은 계곡이라 그런지 꽃대가 유난히 길어 보이네요.
    요즘엔 어디에 좋은지는 모르겠지만,
    몸에 좋다는 말이 퍼져서
    서로들 캐가서는 수량이 눈에 띄게 줄어든다고도 하드만요...
    근데 , 세번째 사진은 그림이 안 뜨고 배꼽만. ㅎㅎ

  2. 석미자 2010.10.18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여러곳을 헤매다가 야생화산책에 들려봤습니다.겨우50가지를 살펴 봤는데 .보는 것 만으로도 아름다운 자태에 경이로움을 감출 수 가 없습니다.카메라를 들이댈때의 자세가 느껴집니다. 힘들게 올리시고 .설명까지 붙여 주시니 너무 감사드립니다.꽂도 이쁘지만 선생님 해설이 더 아름답습니다. 꽂과 함께생활 하시니 신선이 따로 없겠지요.산행 길 조심 하시고 항상 건강하세요.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