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월 중순 한라산에 눈이 내린다는 뉴스가 나오면 숱한 이들이 카메라를 들고 부리나케 김포공항으로 달려간다는 꽃,바로 복수초(福壽草) 다.야생화 달력이나 사진첩에서 눈 속에 피어나는 노란색 꽃으로 소개되면서 이미 익히 알려진 꽃이다.그러나 실은 눈속에 피는 게 아니라 꽃이 먼저 핀 다음에 운 좋게 때늦은 서설이라도 내리면 환상적인 설중화가 연출되는  것이다.복받고 오래 살라는 뜻의 한자 이름도 좋지만 눈속에 피는 꽃이란 이름의 설련화나,순수 우리말 얼음새꽃이 더 다정하다.남녘에 피는 복수초는 잎이 무성하지만,중부지방 깊은 산속에 피는 복수초는 작지만 단아하다.잎은 꽃이 만개한 뒤에나 나기 시작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선희 2008.12.12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국장님 사진 잘 보고 갑니다.
    알수 없는 심연의 부르짓음이 여러모양의 아름다움으로 피어나는 감흥을 얻었습니다.
    그곳이 어디인지 알수도 없고, 갈수도 없을지 모르지만 부국장님의 노고 덕분에 부르짓음의 진동을 느끼는 것 같습니다. 부국장님과 처음 만남이 아름답게 지속되길 바랍니다.

    우선희 올림

  2. 말로 2010.08.19 1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구팔공산에서도 보았지요.감동을 주는 꽃이지요

    • atomz77 2010.08.20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우리 산 우리 들 어디에나 참으로 예쁜 꽃들이 무수히 피어나지요/봄에는 봄꽃이 여름엔 여름꽃이,이제 금강초롱을 비롯해 쑥부쟁이 산국 감국 구절초 등 가을꽃들이 한창 꽃단장을 하고 있겠지요/여름도 이제 막바지입니다/여기 오시는 모든 분들 힘내세요!더위를 이겨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