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에 따라 거리에 따라 같은 사물도 느낌이 사뭇 다릅니다.바싹 들여다 본 타래난초의 앞 얼굴과 옆 모습, 뒤통수는 색감과 모양의 절묘함에 탄사를 절로 자아내게 하지만 한발 떨어져서 본 타래탄초는 작지만 의연하고,가늘지만 단단합니다.

특히 둥굴게 줄기를 감싸며 하늘로 치솟는 여러 가닥의 잎새는 타래난초가 왜 타래'풀꽃'이 아닌 타래'난초'인지를 짐작케 합니다.쭉쭉 뻗은 잎의 날렵함이  여느 난초에 비해 결코 뒤지지 않는다는 뜻입니다.

잔디 등 풀밭에서 여러 잡초와 뒤섞여 자라기 때문에 거반 꽃만 찍기 일쑤인데 모처럼 잎에서 꽃까지 전초를 담아봤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2.07.23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정도의 길이와 무게라면 휠 듯 한데 ....허리 곧추 세우고 쭉 뻗은 자태 보아하니 의연하고 단단하단 말이 틀림 없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