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처럼 가까이 있는 산을 찾았습니다. 올 봄 설악산,함백산,안면도 등으로 먼 걸음이 잦았던 터라 1시간 남짓 떨어진 용문산,유명산이 가깝게 느껴집니다. 출발 전 사진 촬영 기록을 뒤져보니 2년전 6월18일 은난초를 만났습니다. 같은 장소에서 '녹화 족도리풀'도 보았더군요. 그 즈음해서 나도수정초는 여러번 보았지요. 남쪽지역에서 길게는 한달여전 이미 피고진 은난초니 나도수정초가 6월 중순에야 꽃을 피우니 서울 인근의 산이건만 계절이 늦기는 강원도 고산이나 오지 못지 않습니다.

한시간여 정도 숲으로 들어가니 여전히 아무런 인적 없는, 나만의 산중 화원이 펼쳐지더군요. 참나무 등이 썩어 발이 푹푹 빠지는 부엽토 곳곳에 나도수정초가 흩어져 있는 게 한눈에 들어옵니다. "됐다. 저건 나중에 담아도 되니 은난초부터 찾아보자"며 여기저기 발걸음을 옮기는데 좀처럼 보이질 않습니다. "이상하다. 때가 늦었나? 아님 장소가 틀렸나" 아무튼 한참동안 소득없이 숲을 이리저리 헤매다 나도수정초부터 담기 시작합니다. 광합성을 하는 엽록소가 없어 투명한 흰색이 나도수정초, 언제보아도 외계인 같은 모습이 청초하고 귀엽습니다. 광합성을 못하니 저홀로의 힘으로 살아가지 못하고 썩은 나무등걸 등에 의지해야 하는 신세지지만, 무더기무더기로 떼지어 서 있는 게 보는 이에겐 볼수록 신비스럽습니다.

나도수정초와 짧은 만남을 뒤로 한 채 발걸음을 옮기는데 꽃은 지고 씨방이 익어가는 처녀치마의 꽃대가 앞을 막습니다."맞아,맞아...처녀치마 피는 근처에 은난초도 있었지..." 다시 배낭 내려놓고 천천히 주변을 살펴봅니다. 과연 이제 막 피어나는 것 한송이, 한창 예브게 핀 것 두송이, 지려는 것 한송이 등 모두 네송이가 2평 남짓한 숲에 숨어 있더군요. 물론 용문산 전체에 핀 은난초가 네송이뿐이라는 게 말이 될가 싶지만, 내가 본 건 분명 네송이뿐이니 그게 다라고 할 수 있겠지요.그렇습니다. 야생화라는 게 많은 것 같지만 정작 몇 송이 안될 수도 있고,자생지가 수십만평 규모의 산림 중 한,두평이 불과하기도 합니다. 

암튼 다른 곳에 비해 한달여나 늦게 핀 은난초와 나도수정초, 그렇지만 결코 허섭하지 않은 나만의 꽃밭,6월 15일의 주인공들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강복남 2013.06.27 0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우~~
    행복한 순간이 전해오네요

  2. 강복남 2013.06.27 0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우~~
    행복한 순간이 전해오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