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빛 좋은 날 고마운 분의 도움으로, 봄 숲의 연분홍 팔랑개비 앵초를 만났습니다.

단 하나의 멋진 모델만으로도 앵초의 깜찍한 매력을 유감없이 담을 수 있었습니다.

맨 아래 조연인 듯 주연인 동의나물은 덤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흰색 꽃잎 가운데 긴 노란색 무늬가 있는 노랑무늬붓꽃입니다.

강원 충북 경북지역의 비교적 높은 산에 분포합니다..

꽃줄기 하나에 꽃이 두개 달리는 1경2화인데,

올해는 전체적으로 꽃 피는 시기가 늦어서인지 제대로 된 1경2화를 찾지 못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013년 봄에 처음 보고, 이번에 다시 만났으니 4년 만의 재회한 솔붓꽃입니다..

그런데 처음 만났을 때, 뉘엿뉘엿한 해거름 어름이어서 솔붓꽃과 붉게 물들며 지는 해를 함께 담으려고 꽤

나 애를 썼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그런데 이번에 자동차로 2시간여 떨어진 또 다른 자생지도 해가 지는  방향, 즉 서쪽 경사면에서만 솔붓꽃을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 꽤 넓은 잔디밭이었는데, 한 시간 정도 훑든 동쪽 사면에서는 단 한 송이도 못 보았습

니다.

여유가 있었으면 이번에도 석양 가운데 솔붓꽃을 넣고 싶었는데, 다음을 기약했습니다.

재회이기에 좀 더 여유 있게 살펴보니, 흔한 각시붓꽃보다는 키도 작고 꽃잎도 폭이 훨씬 좁습니다.

내꽃덮이(내화피) 3장이 가늘게 곧추서는데, 전체적으로 꽃송이가 제각각 서 있는 형태여서  

각시붓꽃이나 금붓꽃 등 다른 붓꽃처럼 무더기 군락은 찾아보기 어려웠습니다.      

멸종위기 야생식물 2급이지만 자생지가 주로 묘지 등의 잔디여서,

잘 분간되지도 솔붓꽃을 벌초 등의 작업 시 제외하고 보호해달라는 게 애당초 불가능해 보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