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어 왔니'
미처 반갑단 인사도 하기 전에 떠나버린 가을,
그 가을이 남기고 떠난 좀바위솔을 보며,
어느 새 가버린 가을,
그러나 그 어느 계절 못지않게 찬란했던 가을을 추억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지난 여름 비오는 날 무턱대고 찾았던 남한산성,
큰제비고깔과 물안개 가득한 풍경이 그야말로 '비오는 날의 수채화'를 그려내고 있더군요.
중부 이북에 사는 큰제비고깔은 미나리아제비과의 여러해살이풀입니다.
꽃 모습이 날렵한 제비를 닮았다는 뜻일 텐데,
학명 Delphinium maackianum regel 중 Delphinium은 우리말로 돌고래를 의미한다고 하니,
서양인들의 눈에는 꽃의 꼬리 부분과 돌고래의 꼬리가 닮아 보였나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진을 담아 온 지 일주일이 지났으나,
차일피일 미뤄 놓았던 좀딱취입니다.
꽃 찾아 다니는 이들이 흔히 하는 말 때문입니다.
"좀딱취를 보았으니 이제 한해 꽃농사도 끝이구나..."
그렇습니다.
이른 봄 복수초와 여러 종류의 바람꽃으로 시작된 꽃탐사의 대미를 장식하는 꽃이 바로 좀딱취입니다.
물론 쑥부쟁이와 산국 감국 등의 야성 강한 꽃들이 여전히, 늦게는 눈 내리는 초겨울까지 동네 뒷산을 지키겠지만,
늦가을에 새로 피어나는 꽃은 아마 좀딱취가 유일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역시 산국 등과 마찬가지로 국화과의 여러해살이풀입니다.
'꽃 생김새가 단풍취와 비슷하다'고요.
맞습니다. 바로 단풍취와 함께 국내에 자생하는 2개 단풍취속 식물의 하나입니다.
물론 키다리와 난쟁이의 관계처럼 크기는 천양지차가 납니다.
남해 및 서해  섬 등지의 그늘진 곳에 주로 자생하는데,
어두컴컴한 숲 속에 들어가 발밑을 아주 찬찬히 살펴야 겨우 알아 볼 수 있을 정도로 작은 식물입니다.
물론 하얀 꽃은 형형한 빛을 발하기에 한번 눈에 들어오기 시작하면,
주위에 있는 많은 개체들을 쉽게 만나 볼 수 있습니다.
좀딱취 보았다고 아직 섭섭해하지는 마십시요.
그간 카메라에는 담았으나 빛을 보지 못한 꽃들이 
컴퓨터 화면에 오르기를 적잖이 기다리고 있으니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