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하게 내닫는  올림픽도로, 강변북로 가드레일 위에 주황색 꽃이 한아름씩 올라앉아 있습니다.

여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7월 서울시내 어디에서든 볼 수 있는 꽃, 바로 능소화입니다.

꽃도 크고 탐스러울뿐 아니라 그 미색이랄가, 연분홍색이라까 여러 갈래로 번지는 주황색 꽃색이 

돋보여 저절로 눈길이 갑니다.

옛날 평민이 집 울안에  기르면 관아에서 잡아다 곤장을 쳤을 정도로 '양반꽃'으로 귀하게 대접했다고 하니,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일입니다.

어찌됐던 양반집 울타리를 벗어난 능소화가 온 천지에 널리 번져 흐드러지게 피었습니다.

덩굴식물인 능소화가 담장을 타고 올라 이웃 백성의 집 지붕에 올라 앉아 꽃을 피우면 

관리 책임을 물어 양반을 잡아다 혼을 내야 할까, 울타리 단속을 못한 백성을 잡아다 치도곤을 놓을까?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독한 가뭄과 천하에 몹쓸 역병이 기승을 부리는 사이

연분홍 봄날이 눈깜빡할 사이에 가버렸습니다.

그 어수선한 와중에도 연분홍 개정향풀은 흐드러지게 피어나

가버린 봄날을 아쉬워하는 마음을 조금이나마 달래줍니다.

벌,나비도 미세한 바람에도 동서남북으로 흔들리는 꽃들을 부지런히 오가며 핑크빛 사랑을 맺어줍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목원 2015.07.05 2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장님, 잘 계시지요
    저는 개정향을 신안의 섬에서 보고 있습니다
    듣건데 영종도 공항근처에도 있다고 하는데
    이곳은 규모가 상당히 크군요
    고운 모습입니다

 

 

 

 

 

 

  

 

 

참으로 장한 병아리난초입니다.

지독한 가뭄에도 불구하고 꽃대를 올리고 밥풀보다 작은 꽃망울을 터뜨렸습니다.

도긴개긴이라고 하던가요.

병아리난초에 호위무사와 같은 그늘을 만들어주고 있는 노간주나무 역시 황량하고 척박한 바위 위에 뿌리를 내리고 늠름하게 버티고 섰습니다.

병아리난초와 노간주나무가 사이좋게 어깨동무한 채 바위능선을 지키고 있는 모습,

흔하게 볼 수 있는 병아리난초의 서식 환경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