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길목
불 밝힌 금강초롱꽃에 온통 시선이 쏠리자
더덕과 소경불알, 만삼이 우리에게도 같은 초롱꽃과의 꽃이 수두룩하게 핀다며 앞을 막아섭니다.
특히 나물 꾼의 손을 용케 피하고 살아남은 더덕이 치렁치렁 초롱꽃을 매달고 있기에,
더없이 반가워 요리조리 뜯어보았습니다.
게다가 속을 들여다보니 별천지가 따로 없습니다.
둥근 원과 육각형 도형도 있는가 하면,
머리가 셋인 튼실한 암술대도 보이고,
적갈색 꽃잎 가장자리가 보이는가 하면
흑갈색 반점도 있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목원 2014.08.19 15: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생더덕이 용케도 살아 남았네요
    꽃속에 작은 우주가 깃들였습니다
    고운 모습입니다

    • atomz77 2014.08.20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용케 살아남은 걸 운좋게 만났습니다/먼저 만나보라 하신 애기앉은부채 어제 만나고 왔습니다/감사합니다~

한여름 폭염과 장맛비에도 꽃은 핀다 '한탄강 꽃장포'/
불면 날아갈세라 만지면 터질세라 가냘픈 풀꽃이 핍니다.

원본보기

학명은 Tofieldia nuda Maxim.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

한여름 찜통더위에도 꽃은 핍니다. 태풍과 장맛비에도 꽃은 핍니다. 든든한 뒷배를 가진 나무 꽃이 아니라, 불면 날아갈세라 만지면 터질세라 가냘픈 풀꽃이 핍니다.

한탄강변에 피는 꽃장포가 그 주인공입니다. 잎새는 난초의 잎 못지않게 날렵합니다. 청초하고 풍성한 연록색 잎 사이에서 길게 뻗어 나온 꽃대에 촘촘히 달린 순백의 꽃은 단아하기가 소심이니 석란이니 하는 난 꽃을 훌쩍 뛰어넘습니다.

원본보기

원본보기

원본보기
▲꽃장포

해마다 7월 폭염이 시작되고 태풍과 장맛비로 인해 강물이 불기 시작할 즈음이면 하얀색 꽃무더기가 한여름 밤하늘에 총총히 별이 뜨듯 위험천만한 강원도 철원 한탄강 바위절벽에 어김없이 피어나 숱한 야생화 동호인들을 어서 오라고 유혹합니다. 와서 꽃장포 만나러 오는 바람, 꽃장포 만나고 가는 바람이 전하는 여름 이야기를 들어보라고 손짓합니다.

한여름 우리 땅에는 꽃장포 외에 숙은꽃장포(사진)와 한라꽃장포 등 모두 세 종류의 꽃장포가 핍니다.

원본보기
▲숙은꽃장포

모두 다 백합과의 여러해살이 식물인데, 숙은꽃장포는 백두산과 가야산 등에, 한라꽃장포는 한라산에서 자생하고 있습니다. 한결같이 높은 산 정상 근처 바위틈에 자라고 있으니, 그야말로 전형적인 북방계 고산식물이라는 뜻입니다. 때문에 현재 꽃장포를 만나는 경기·강원 접경 지역이 꽃장포의 남방한계선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백두산 천지 바로 아래 해발 2000m가 넘는 고산평원에서 만난 숙은꽃장포는 꽃장포보다 짧지만 더 굵고 튼실한 꽃대 끝에 붉은색이 감도는 횃불 모양의 꽃송이를 당당하게 곧추세우고 있었습니다.

이렇듯 야생의 꽃장포, 숙은꽃장포, 한라꽃장포는 희귀 고산식물이어서 만나기 쉽지 않지만, 화원 등지에서 분재로 거래되는 꽃장포는 흔하게 볼 수 있다니 한탄강변 꽃장포도 혹여 수난을 당하기 않을까 심히 우려됩니다. 붓꽃의 일종으로 잘 알려진 꽃창포는 이름은 비슷하지만, 전혀 다른 식물입니다.

Where is it?

경기도 연천, 강원도 양구·화천 등 휴전선 인근의 내륙 골짜기나 냇가에 핀다고 하는데, 현재까지 전해지는 자생지는 철원의 한탄강변이 거의 유일하다. 꽃 피는 시기가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장맛비가 내리는 7~8월로, 강물이 불어나면 위험하다. 실제 폭우로 물이 불면 접근이 차단되기도 한다. 한국전쟁 전 북한이 공사를 시작해 전후 남한이 완공했다는 교각인 승일교(사진)로부터 한탄강을 따라 100m쯤 북쪽으로 거슬러 올라가면 강기슭 바위틈에서 만날 수 있다. 강변을 따라가다 보면 또 다른 여름 꽃인 물레나물(사진)과 패랭이꽃(사진) 이 무더기무더기 활짝 핀 것도 볼 수 있다.

원본보기
▲승일교

원본보기
▲물레나물

원본보기
▲패랭이꽃


<2014-08-04 브라보 마이 라이프(http://www.bravo-mylife.co.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바야흐로 금강초롱꽃의 계절입니다.
7월 중순 설악산 대청봉서 때 이른 금강초롱꽃 한송이를 만나지 
한달만에 전국 곳곳에서 금강초롱꽃이 피었다는 소식이 들려옵니다.
해마다 가던 곳이 아닌, 새로운 자생지를 찾아봐야지 생각하던 차에
광덕산에도 복주산에도 피었단 소식에 혹시하고 나섰다가 반갑게 만났습니다.
말복,입추 지나자 
야생화의 제왕 금강초롱꽃이 가을의 길목에 청사초롱을 환히 밝혀놓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