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피는 시기가 늦기로 전국에서도 손에 꼽힐만한 산의 하나인 경기도 양평 용문산의 나도수정초입니다.

6월 17일 담았으니 4월말~5월초 피기 시작하는 남녘에 비해 한달보름여나 늦습니다.

"늦으면 어떻습니까, 제 할 일만 하면 되지"라고 말하는 듯한 나도수정초의 영롱한 얼굴이

나도나도 앞서려고 순위다툼을 하는 우리네 삶을 돌아보라고 말하는 듯합니다.

10대 초반의 수줍은 소녀에서부터 달덩이같이 환한 20대, 30~40대 장년,

50대 이후 중년의 모습까지 다양한 얼굴을 보여주는 나도수정초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국 어디서나 자라는 인동덩굴이 동쪽 바다가 보이는 멋진 곳에 자리잡았다고 칭송하였더니,

역시 전국 어디서나 자라는 여러해살이 덩굴식물인 으아리가 남한강이 보이는 높은 곳에서

눈처럼 흰꽃을 소담하게 피우고 '나좀 봐달라'고 유혹합니다.

한방에서는 '약의 성질이 위엄있고, 신선같이 영험하다' 하여 위령선(威靈仙)이라는 한약재로 쓰인다고 합니다.

부디 맹렬하고 신묘한 효능을 가졌다는 위령선의 기운이 널리 번져 위력을 발휘하기를 기대해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5.06.17 2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빗소리듣기좋으네요그어떤슴악보다듣기좋은선율입니다밤새많이내렸으면좋겠어요강마다저수지마다찰랑찰랑넘치게요 ᆞ큰꽃으아리는꼭한번보고싶은꽃이랍니다

 

 

 

 

 

서울 한복판 청계천변에서도 흔히 볼 수 있으니,

전국 어디서나 쉽게 만날 수 있는 인동덩굴 꽃입니다.

그런데 바닷가에 이렇게 많이 필 줄은 몰랐습니다.

경북 영덕 해안도로변에 차를 세우고 푸른 바다를 보려는데 무성한 덩굴 꽃이 눈을 가립니다.

같은 줄기에 흰꽃과 노랑꽃이 함께 피어있는 꽃,

그래서 금은화(金銀花)라고도 불립니다.

추운 겨울을 이겨낸다고 해서 '인동(忍冬)'이라는 접두어가 붙었다고 하는데,

사실 여러해살이 식물 중 매서운 겨울 추위를 이겨내지 않는 풀과 나무가 어디 따로 있을까 싶습니다. 

그 어떤 생명체도 다 저마다의 역경과 고난을 이겨내고 꽃을 피우는 것을...

꽃은 일단 흰색으로 피었다가 점차 시간이 지나면서 노란색으로 변하는데,

꽃가루받이 이후 변색이 되는 것이라고 합니다.  

트렘펫 모양의 꽃 모양도 특이한데,

길게 뻗은 여러 가닥의 수술은 더 잘 눈에 뜨이는지

노인의 수염을 닮았다는 뜻의 노웅수(老翁樹)라는 별칭이 붙었을 정도입니다.   

여하튼 푸른 동해 바다를 배경으로 인동덩굴이 시원하게 뻗어나가는 게 인상적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5.06.15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답습니다 조용한 것이 아름답습니다 잔잔한 것도 아름답습니다 어제 오후 물향기 수목원에서 산책했습니다 구석구석 돌고 이꽃 저꽃 이나무 저나무 보면서 .....시간에 매이지 않고 편안하게 쉬다가 나왔습니다 숲이 참 좋았습니다..... 와~~ 복습편이었지요 커어다란 개오동나무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