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의 크리스마스'라는 영화가 있었던가요.
7월 17일,
그러니까 초복 하루 전 설악산 대청봉에서 비록 한송이에 불과하지만 활짝 펴진 금강초롱 꽃을 보았을 때
마치 꽤나 알려진 한 우리영화 제목을 보는 듯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원래 금강초롱이 가을 꽃이라기보다는 늦여름부터 피는 여름 꽃으로 분류하는 것이 더 타당하지만, 
7월 중순 만개한 꽃을 본다는 것은 다소 생소했습니다.
올해 모든 꽃들이 일찍 개화했으니 당연한 일인지,
1707m의 고지여서 그런지는 정확히 알 수 없습니다.
해서 지난 여러 해 동안 찍었던 날짜를 확인해보았습니다.
처음 사진 2장이 이번에 대청봉에서 담은 것입니다.
바로 아래 봉오리만 맺힌 것이 2010년 8월 21일 화악산에 담은 것입니다.
그 다음 한송이만 핀 것은 2011년 8월 27일 역시 화악산 금강초롱입니다.
그 다음 것들도 8월 하순 오대산과 용문산 등지서 최근에 수년간 찍은 것입니다.
암튼 요상하고 기이한 올해의 꽃다이어리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4.07.23 1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꽃도 이쁘지만 행복하셨을 것 같습니다 아름다운 설악에 다녀오셨군요 저도 지난 주말 깜짝 놀랐습니다 올림픽공원에 코스모스가 만발했더군요 @@


[김인철의 야생화 포토기행 ②]접경지대 야생화 탐사의 백미… 고대산 칼바위 능선 ‘자주꿩의다리

산 타기 좋은 계절입니다. 곧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되고 너도나도 산으로 들로, 강으로 바다로 자기만의 휴식처를 찾아 떠나게 됩니다. 해마다 겪는 일이지만 올해도 가장 많은 사람들이 설악산과 동해 바다를 찾을 것이고, 자연스럽게 엄청난 교통 체증에 오고가는 길 오히려 심신이 피로하고 짜증나는 고통을 피할 수 없을 것입니다.

원본보기
▲고대산 정상 부근 바위능선에 자주꿩의다리가 활짝 피어나 아스라히 펼쳐지는 접경지대를 지켜보고 있다.

원본보기

원본보기

# 자주꿩의다리

: 학명 Thalictrum uchiyamai Nakai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

이미 지난 6월 초 연휴 당시 많은 이들이 서울 등 수도권에서 보통 1~2시간 걸리는 거리를 가는 데 네다섯 시간 이상 소요되는 교통 대란을 체험했습니다. 그래서 대안을 제시합니다. 자유로와 제2자유로를 따라 경기, 강원 북부의 산과 들과 강으로 쾌적한 휴식처를 찾아 떠날 것을 제안합니다.

그곳에는 고대산과 금학산, 광덕산, 국만봉, 명성산, 명지산, 천마산,화악산 등 크고 작은 명산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그 어느 곳보다 한적한 산행을 보장할 것입니다.

특히 그 산들은 손때 덜 묻은 야생화의 보고로서, 하늘나리와 털중나리 등 각종 나리꽃은 물론 돌양지꽃과 산수국, 동자꽃 등 각양각색의 여름 꽃들을 만나는 각별한 기쁨을 안겨줄 것입니다.

원본보기
▲꿩의다리

원본보기
▲은꿩의다리

그 중에서도 고대산 칼바위 능선에서 만나는 자주꿩의다리 군락은 그 어느 곳에서도 경험할 수 없는 장쾌한 풍광을 함께 선사합니다. 경기도 연천군 신탄리에 위치한 고대산은 등산이 허용된 남한 내 최북단 산입니다. 누구나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는, 민통선에서 가장 가까운 산이라는 뜻입니다.

이 산 정상 고대상(해발 832m) 턱밑 사방을 두루 조망할 수 있는 바위 능선에 자생하며, 북으로 철원평야와 6.25전쟁 당시 격전지였던 백마고지 등 접경 지대를 굽어보는 자주꿩의다리를 만나는 것은 이 시기 이 일대 야생화 탐사의 백미라 할 수 있습니다.

남으로는 금학산과 지장봉, 북대산과 향로봉까지 한눈에 들어옵니다. 숱한 세월 분단의 현장을 묵묵히 지켜보고 있는 자주꿩의다리가 반목과 갈등, 대립과 적대감을 떨쳐내고 어서 빨리 통일을 달성하라고 채근하는 소리가 들리는 듯합니다.

원본보기
▲돌양지꽃

원본보기

산꿩의다리, 금꿩의다리, 은꿩의다리, 연잎꿩의다리 등 여러 꿩의다리속 가운데 자주꿩의다리는 유독 높은 산 정산 가까이 바위틈 등 척박한 환경에서 자생하고 있습니다. 그 덕분에 꿩의다리속의 다른 종들에 비해 키가 50cm 안팎으로 비교적 작습니다.

6월에서 8월 사이 한여름 폭죽이 터지듯 자잘하고 다닥다닥 붙은 원뿔 모양으로 피는 꽃은 전체적으로 흰빛이 도는 자주색을 띤다고 해서 자주꿩의다리라는 이름이 붙었습니다. 방망이 형태의 연한 자주색 수술은 많은 경우 한 송이에 40~50개가 부채살 퍼지듯 달리는 등 그 수가 매우 많지

만, 암술은 3~5개로 길이가 짧고 통통합니다.

보통 전국 어느 산에서나 높고 깊지 않은 숲에서 흔히 만나는 것은 그냥 꿩의다리 또는 산꿩의다리인데, 키가 1m 이상으로 비교적 크고 흰색의 꽃이 자잘하고 풍성하게 달립니다. 충청도 이남의 산에서는 자주꿩의다리와 비슷하지만 키가 더 크고 잎과 꽃이 더 엉성해 보이는 은꿩의다리가 자생합니다. 특히 꽃대 등 줄기의 색이 자주꿩의다리는 진한 자주색, 은꿩의다리는 녹색으로 차이가 납니다. 수술도 은꿩의다리가 더 가늘고 길어 보입니다.

자주꿩의다리를 만난 날 고대산 산행에서 돌양지꽃과 노루발풀, 산골무꽃, 털중나리도 함께 만났습니다.

원본보기
▲털중나리

원본보기

Where is it?

높은 산, 그중에서도 척박한 환경에서 잘 자라는 생태 특성상 바위가 많은 산등성이에 가야 만날 수 있다. 다른 말로 땀을 흘리고 산정 가까이 올라야 자주꿩의다리와 해후하는 기쁨을 누릴 수 있다는 뜻이다.

가까이 서울 북한산에서도 자생한다. 국민대를 지나 북악터널 입구에서 시작하는 등산로를 따라 1시간여 오르면 형제봉인데, 그 주변 바위 절벽에서부터 보이기 시작해 능선을 따라가면서 종종 만날 수 있다. 물론 군락지 규모나 주변 경관 등을 감안한 최고의 모델은 경기도 연천 고대산의 자주

꿩의다리. 자유로 경기도 경계 지점에서부터 100km로 거리는 다소 멀지만 언제든 시원하게 달릴 수 있어 1시간 반 정도로 도착할 수 있다. 모처럼 경원선 기차를 타고 가도 된다. 신탄리역에서 내려 10여 분 걸으면 고대산 입구. 3개 등산로 중 2코스를 택해 1시간여 오르면 전망이 탁 트인 바위

능선에 자리 잡은 자주꿩의다리 군락을 마주할 수 있다. 경남 합천의 가야산과 충북 괴산 이만봉의 능선 길에서도 볼 수 있다.

원본보기
▲산골무꽃

<2014-06-30 브라보 마이 라이프(http://www.bravo-mylife.co.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목원 2014.07.20 0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으로 보람있는 일을 하시네요
    지난 번 만났을 때 들려주신 브라보 마이 라이프 야생화 칼럼이군요
    시기 적절하게 탐사하신 멋진 사진과 함께 올려 놓으신 해박하고
    정감어린 글에서 많은 독자분들이 찬사를 보내겠습니다
    부러운 일입니다!



높은 산으로 솔나리, 흰솔나리 만나러 갈 걸...
아니 바닷가로 참나리,노랑참나리 보러 갈 걸...
찜통더위에 바위산을 오르는 내내 후회 아닌 후회를 많이 했습니다.
그깟 분홍색이 무엇이길래...
간사한 게 사람 마음이라고,
짜장면을 시키면 짬뽕이 먹고싶고...꼭 그런 마음이었습니다.
'분홍색' 자주조희풀이 있다는 말에 찾아 나섰습니다.
만나는 순간 앞서 오갔던 여러 생각이 일시에 사라지고 그 매력에 푹 빠져들었습니다.
분홍색 자주조희풀,
아니 '분홍'조희풀이라고 부르고 싶을 만큼 분홍색 꽃색이 정말 예뻤습니다.
자주...
당초 빨강과 보라의 중간색이라니
자주조희풀의 꽃색이 원래 이번에 만난 꽃이 아닐까 라는 생각도 해봅니다,
아래서 두번째 꽃이 일반적으로 만나는 자주조희풀입니다.
맨 아래 꽃은 병모양을 닮은 병조희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4.07.15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뜻 비치는 초록 참 싱그럽습니다 병조희풀은 전에 본블로그에서 보았고 분홍조희풀 .....담으시느라 수고하셨군요 하지만 숲, 숲에서 꽃찾아 다니는 수고는 되레 부럽습니다 ...아직 세미원 연밭에 연꽃은 경이로울 만큼 예쁘게 피어 있겠지요 커다란 초록받침을 오롯이 펼쳐 들고 말이지요 무더위에 건강하시길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