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메밀꽃이 피어날 무렵~
타박타박 나귀를 타고~
장을 따라 사랑을 따라서~
오늘도 떠나가네~~~"
얼마 전 9월 초순 메밀꽃춪제가 열린다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산허리를 뒤덮은 메밀꽃이 소금을 뿌린 듯 환하게 빛나는 달밤
봉평~대화 칠십리길을 허생원처럼 타박타박 걷고 싶어서 길을 떠났습니다.
물론 허생원이 끌던 나귀 대신 자동차를 이용했지요.
"산허리로 달님은 걸쳐~
 메밀꽃잎 푸르게 젖어~
푸른 달빛 숨이 막힐 듯~
 옛사랑이 그리웁구나~"
소리꾼 장사익이 부른 '장돌뱅이'란 노래말을 절로 흥얼거립니다.
대화읍을 지나치면서 몇번 들렀던 적이 있는 작은 밥집에 들어섭니다.
고향집 어머니같은 순박한 안주인께서 반갑게 맞이합니다.
청국장에 순두부에 수수한 점심 밥상이 나오기 전 디지털 카메라를 꺼내 아침 나절 담았던 사진을 확인합니다.
제가 카메라를 만지는 걸 보더니 할머니께서 몇달전 일이 생각난다며 "비싸다 면서요~" 하고 물어보십니다.
얘기인 즉 몇달 전 손님 여럿이 와서 댁처럼 저마다 사진기 꺼내놓고 열심히 챙겨본 적이 있는데,
얼마 뒤 전화를 걸어 혹시 카메라 하나 놓고 간 것 없냐고 물어 왔고, 놓고간 게 없어 없다고 했는데
영 마음에 걸린다는 겁니다.
그 손님은 사진기를 놓고 갔다고 생각하기에, 전화를 걸었을텐데
"차라리 사진기를 하나 사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했다는 겁니다.
내집에 찾아온 길손 한명의 분실물에 공연히 미안해하며,
차라리 내가 보상해줄까 하는, 따듯한 마음을 보았습니다.
참으로 믿기 어려울 정도로  인정이 넘치는 사람들이 사는 고장에서 만난, 
립스틱 물매화입니다.
아직은 때가 일러 겨우 서너 송이 핀 것을 보았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yuntrain 2013.09.02 2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매화^^!
    보면 볼수록 사랑스럽고 예쁜 꽃입니다
    아름다운 사진을 볼수 있어
    감사합니다

  2. 목원 2013.09.07 1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에도 늦꼈지만,
    봄 꽃은 남녁부터, 가을꽃을 윗녘부터 시작 되네요
    이곳의 물매화는 9월 말경이 되어야 피어 납니다
    덕분에 일찍 보았습니다 ㅎ ㅎ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작지만 강렬한 꽃,  왜지치입니다.
진한 남색 하나만으로도 급한 발걸음을 잡기에 충분하더군요. 
지난 7월 초순 백두산 관광지구에서 장백폭포 사이 길섶에서 만났습니다.
처음엔 꽃마리를 닮았다고,
원예종 물망초도 닮았다고 생각했는데,
별칭이 '숲꽃말이' '임생물망초(林生勿忘草)라 불리는 걸 보니 둘 다 맞는 추측이었나 봅니다.
지치과의 대표적인 여러해살이풀인데 키도 꽃도 작기에 작다는 뜻의 '왜(矮)'자가 접두어로 붙은 듯합니다.
예로부터 뿌리가 위장병이나 변비 등에 유용한 용근(龍根)이라는 이름의 약재로 쓰이거나, 또한 자주색 염료로도 사용됐다고 합니다.
평안북도와 함경북도 등 중,북부 지방 높은 산에 주로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9.14 0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작지만 강렬한 꽃,  왜지치입니다.
진한 남색 하나만으로도 급한 발걸음을 잡기에 충분하더군요. 
지난 7월 초순 백두산 관광지구에서 장백폭포 사이 길섶에서 만났습니다.
처음엔 꽃마리를 닮았다고,
원예종 물망초도 닮았다고 생각했는데,
별칭이 '숲꽃말이' '임생물망초(林生勿忘草)라 불리는 걸 보니 둘 다 맞는 추측이었나 봅니다.
지치과의 대표적인 여러해살이풀인데 키도 꽃도 작기에 작다는 뜻의 '왜(矮)'자가 접두어로 붙은 듯합니다.
예로부터 뿌리가 위장병이나 변비 등에 유용한 용근(龍根)이라는 이름의 약재로 쓰이거나, 또한 자주색 염료로도 사용됐다고 합니다.
평안북도와 함경북도 등 중,북부 지방 높은 산에 주로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9.14 0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여름 가야산 정상 능선길을 따라 명품 청화백자가 수를 헤아릴 수도 없는 만큼 지천으로 널려 있습니다.
누구든 정상에 오르기만 하면 입맛대로 코발트청색의 땡땡이 무늬가 아로새겨진 도자기를 담을 수 있습니다.
청아한 청화백자가 무더기로 우뚝 서서 가야산 일대 산야를 굽어보는 절경을 만날 수 있습니다.
제 아무리 삼복더위가 기승을 부린다 해도 코발트청색에 담겨 온 시원한 푸른 바람을 이길 순 없을 것입니다.
대성쓴풀 개쓴풀 자주쓴풀 흰자주쓴풀 큰잎쓴풀 점박이큰잎쓴풀 등 국내에 자생하는 용담과의 쓴풀 가운데,
가장 돋보이는 미모를 자랑하는 네귀쓴풀이 바로 오늘의 주인공입니다.
줄기 하나마다 백여송이에 가까운 자잘한 꽃송이를 달고 있는 네귀쓴풀,
매 꽃송이마다 사람의 귀를 닮은 네개의 꽃잎이 달렸다고 해서 네귀쓴풀이란 이름을 가진,
일견 보잘 것 없어 보이는 작은 꽃송이이지만 ,
자세히 들여다보면 천하명품의 청화백자 꽃잎이 
눈에 들어오는 그런 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목원 2013.08.29 2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연 청화백자 다운 색상을 지녔습니다
    산 후배가 지리산 세석~ 장터목 구간에도 피었더라는
    귀뜸은 받았지만 가야산이 더 좋은 조건같습니다
    내년에 가신다면 제게도 연락주세요 ㅎ ㅎ

    • atom 2013.08.30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가야산 참 좋은 산이더군요/내년에 다시 한번 도전하겠습니다/7월 말~ 8월 초가 좋을 듯합니다/꼭 연락 드리겠습니다/

  2. 부용 2013.08.30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야산 다녀 오셨군요.
    네귀쓴풀 멋지게 담아오셨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