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최강희 축구 국가대표감독 시절 '닥치고 공격'하라는 '닥공'이란 말이 유행한 적이 있었지요.
그 것에 빗대 '닥보' 야생화라고 부르고 싶은 싶은 꽃이 있습니다.
바로 털개불알꽃(털복주머니란)입니다.
무조건  '닥치고 보호하고,닥치고 보존',즉 '닥보'해야 할 귀중하고 소중한 우리의 식물자원입니다.
이제까지 공식적으로 확인된 개체수가 아무리 넉넉 잡아도 오십여개를 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남한 내 자생지라고 해봐야 두 곳 정도에 지나지 않으니까요.
당연히 9개종의 멸종위기 야생식물 1급 중 하나로 지정돼 보호,관리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광릉요강꽃이 멸종위기종 1번이고, 털개불알꽃이 7번으로 지정됐지만,
자생지 수나 개체수를 감안할 때 가장 최우선적으로 보호,관리되어야 할 관리대상 1호는
털개불알꽃이라고 합니다. 
털개불알꽃은 붉은 색 알록달록한 무늬가 첫 눈에도 범상치 않은 분위기를 풍깁니다. 
6월 초순 만나본 털개불알꽃은 우선 키가 어른 손바닥 한 뼘 정도에 불과하더군요.
20~30cm 안팎으로 그냥 개불알꽃에 비해 절반 정도로 작다고 보면 됩니다.
당연히 꽃도 작습니다. 개불알꽃의 3분의 1정도나 될까요.
키 작은 꽃들을 위에서 내려다 보니 흰모자를 쓴 듯한데,
일견 보잘 것 없이 보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거의 모든 야생화들이 그렇듯 눈높이 낯추고 자세히 들여다봐야 진가를 알게 됩니다.
사진을 자세히 살펴보면 알 수 있듯 줄기와 잎은 물론 꽃잎에까지 전초에 솜털같은 흰털이 
수북하게 나 있어 개불알꽃 앞에 '털'자가 붙었습니다.
참 개불알꽃을 복주머니란이라고 바꿔 부른 뒤 '복'에 환장한 사람들의 손을 타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
암튼 볕도 아주 좋았던 날,
털개불알꽃 만나고 돌아오는 내내 행복했답니다.
철망을 두르고, 폐쇄회로(CC)TV까지 설치해 감시,관리하는 당국의 조치가 불가피하다고 이해했습니다.
부디 오래오래 함께 살아갈 수 있기를 빌어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용 2013.07.09 2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털복주머니란 백두산에서 담아왓습니다.
    행복하셨던 순간을 제가 상상해 봅니다.
    수고 많으셧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지난 주말 핑크빛 사랑을 했습니다. 상대는 개정향풀이라고 합니다. 어렵사리 만난 만큼 짜릿하고 강렬했습니다. 연분홍 핑크빛이 온 벌판을 물들이는 듯 환상적이었습니다. 야생화를 만난다는 게 운이 좋으면 '소 뒷걸음에 쥐잡듯' 아주 수월하기도 하지만 대개는 자생지라야 규모가 서,너평 남짓하기에 지명을 안다해도 정작 정확한 지점을 찾기란 해운대 모래사장에서 바늘찾기일 때가 많습니다. 고마운 분의 도움말을 얻어 개정향풀 자생지를 찾아갔지만 쉽게 만날 인연이 아니었는지 한,시간여 이상을 돌고돌았습니다. 

찾다찾다 지쳐서 점심이나 먹자며 식당에 앉았는데 귀인께서 고맙게도 전화를 걸어 결정적인 단서를 알려주셨습니다. "꼭 찾아서 만나고 오라"는 격려와 함께... 자생지 근방에 다시 가보니 귀뜸대로 <위, 아래로 갈라지는 갈림길>이 있었고 앞서는 아래 길은 외면한 채 위로만 수없이 왔다갔다 했었더군요. 암튼 그렇게 만난 개정향풀입니다.

8년여전 개정향풀이 세상에 알려질 때도 시끌벅적했었더군요. 1910년대 일본인  학자가 표본을 남긴 후 자생지 보고가 없어 사라진 것으로 알려졌는데 시민들에 의해 95년만에 자생지가 다시 발견됐다고 언론에 대서특필된 것이지요. 그후 서,남해안 일대 여러 곳에서 자생하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사라진 것이 아니라  저홀로 피고 지고 잘 살고 있었는데 사람들이 식별하지 못한 게 정답이겠지요.

암튼 키가 큰데 반해 꽃은 자잘하기에 가만 들여다 보지 않으면 핑크빛 개정향풀꽃의 진가를 알아 채기가 쉽지는 않았겠다고 싶습니다. 이름 앞에 붙은 '개'는 얕잡아 부르는 개(犬)가 아니라, '갯'가 식물이라는 뜻의 갯에서 시옷이 떨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 같은 협죽도과의 정향풀도 크가 크고 꽃이 자잘하게  많이 달립니다. 꽃색은 정향풀은 하늘색, 개정향풀은 연분홍색입니다.

날리는 바람에 자세히 담기가 만만찮은 꽃이지만, 가만보니 씨방이 5각형의 뿔 모양인데 농 익으면 작약 투구꽃처럼 씨방이 터져 씨가 여기저기로 날려 번식한답니다. 그리고 두번째 사진에서 보듯 씨에 머리가락같은 털이 나 있습니다.

연분홍 개정향풀 피어있는 둑방길/핑크빛 사랑 담은 도랑물 흐르고/연분홍 치마 휘날리며/새색시 가마타고  신행가는 길/지난 주말 그런 아름다운 마을을 다녀왔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목원 2013.06.28 14: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정향풀
    찬찬히 보아야 그 속살을 느낄 수 있는 가려린 꽃!
    저는 목포인근의 작은 섬에서 만 날수 있었습니다
    작은 바람에도 크게 흔들리던데 잘도 찍었습니다
    듣기에 인천인가? 강화도인가? 의 갯가에도 있다고 들었습니다
    대청도에 가면 정향풀 군락을 볼 수 있다는데 너무 멀지요? ㅎ ㅎ

  2. 부용 2013.07.09 2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정향풀 곱게도 담아오셨습니다.
    바람결에 향기가 제 코끗을 자극 하더라구요.
    수고하시며 담아 오신 사진 즐감햇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하늘나리(6/15 고대산)

털중나리(6/15 연천)

털중나리(6/20 수성동)

태양을 닮은 꽃, 하늘나리입니다. 전국 어느 산에서나  볼 수 있지만, 그렇다고 흔하게 만날 수 있는 꽃은 아닙니다. 어쩌다 운이 좋아 만난다해도 한,두송이 정도이지 무더기로 핀 것을 보기는 쉽지 않습니다. 분포지는 넓지만, 개체수는 많지 않다는 게 그간의 경험치입니다. 이름 그대로 하늘을 향해 꽃잎을 활짝 벌리고, 태양을 온몸으로 받아들이는 꽃입니다. 한여름 태양의 열기를 정면으로 맞이하는 까닭인지 꽃색이 이글거리는 태양의 색, 그대로입니다.

여름을 대표하는 나리꽃이 드디어 본격적으로 전국에 피어나기 시작합니다.하늘나리를 필두로 털중나리, 말나리,하늘말나리,참나리,솔나리,땅나리가 앞서거니 뒷서거니 전국을 붉게 물들일 태세입니다.

지난 주말(6월15일) 접경지역의 고대산 등반 중 하늘나리 한송이가 고고하게 피어있는 걸 만나고 돌아오는 길,연천 읍내 뒷동산에서 꼬부랑 할머니처럼 잔뜩 허리가 굽은 털중나리를 만났습니다. 그리고 며칠 뒤 점심 시간 겸재 정선이 인왕제색도를 그렸다는 서울 한복판 수성동 계곡에서 털중나리를 또 만났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목원 2013.06.28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반부터 나리꽃 복이 넘치시나 봅니다
    제 눈에도 서서히 녀석들이 눈에 들어 오기 시작했습니다
    올해는 아직껏 만나지 못한 솔나리를 봐야 하겠는데
    이곳에서는 남덕유로 가야 하나봅니다
    기대에 부풀어 있습니다 ㅎ ㅎ

    • atom 2013.06.28 1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작년,재작년 7월말~8월초 남덕유서 만난 솔나리가 참 좋았습니다/올해도 그때가 되면 가고 싶어 안달할 겉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하늘나리(6/15 고대산)

털중나리(6/15 연천)

털중나리(6/20 수성동)

태양을 닮은 꽃, 하늘나리입니다. 전국 어느 산에서나  볼 수 있지만, 그렇다고 흔하게 만날 수 있는 꽃은 아닙니다. 어쩌다 운이 좋아 만난다해도 한,두송이 정도이지 무더기로 핀 것을 보기는 쉽지 않습니다. 분포지는 넓지만, 개체수는 많지 않다는 게 그간의 경험치입니다. 이름 그대로 하늘을 향해 꽃잎을 활짝 벌리고, 태양을 온몸으로 받아들이는 꽃입니다. 한여름 태양의 열기를 정면으로 맞이하는 까닭인지 꽃색이 이글거리는 태양의 색, 그대로입니다.

여름을 대표하는 나리꽃이 드디어 본격적으로 전국에 피어나기 시작합니다.하늘나리를 필두로 털중나리, 말나리,하늘말나리,참나리,솔나리,땅나리가 앞서거니 뒷서거니 전국을 붉게 물들일 태세입니다.

지난 주말(6월15일) 접경지역의 고대산 등반 중 하늘나리 한송이가 고고하게 피어있는 걸 만나고 돌아오는 길,연천 읍내 뒷동산에서 꼬부랑 할머니처럼 잔뜩 허리가 굽은 털중나리를 만났습니다. 그리고 며칠 뒤 점심 시간 겸재 정선이 인왕제색도를 그렸다는 서울 한복판 수성동 계곡에서 털중나리를 또 만났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목원 2013.06.28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반부터 나리꽃 복이 넘치시나 봅니다
    제 눈에도 서서히 녀석들이 눈에 들어 오기 시작했습니다
    올해는 아직껏 만나지 못한 솔나리를 봐야 하겠는데
    이곳에서는 남덕유로 가야 하나봅니다
    기대에 부풀어 있습니다 ㅎ ㅎ

    • atom 2013.06.28 1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작년,재작년 7월말~8월초 남덕유서 만난 솔나리가 참 좋았습니다/올해도 그때가 되면 가고 싶어 안달할 겉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