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산으로 들로 산꽃 들꽃을 찾아 나섰더니,
못에도 꽃이 있다고 소리칩니다.
물 속에도 예쁜 꽃이 있다고 소리칩니다.
어리버리한 꽃이 있다는 아우성에 차를 세우고 
찬찬히 들여다보니 정말 요정같이 생긴 하얗고 노란 꽃이 피어 있습니다.
크고 화려한 연꽃처럼 연못이나 저수지에 피기는 하되,
크기가 작고 수수하기에 '어리다'는 뜻의 '어리'란 접두어가 붙은 것으로 보이는,
분류학적으로 수련과의 연꽃과는 전혀 다른 조름나물과에 속하지만
그래도 수련이나 연꽃과 비슷하게 생겼다고 해서 '어리'라는 접두어가 붙은 것으로 추정되는,
어리연이 불볕 더위 속에 한무더기 탐스럽게 피어있습니다.
30도를 훌쩍 넘는 무더위에 칼날처럼 쏟아지는 햇살을 온몸으로 마주치며 피어나는 어리연도 대단하지만,
역시 볕가리개 하나없는 텅빈 못가에 엎드려 어리연을 담는 저 또한 대단하다 스스로 생각케 하는 순간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다비 2013.08.28 0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못에는 습기가 많아 사진 찍기가 이만저만 고생이 아니죠.
    거리가 가까우면 그 나마 다행이다 싶습니다.
    아가의 뽀얀 털이 햇살에 빛나는 모습과 같이 보이는 어리연의 모습을 한참 들여다 보고 갑니다.

  2. 목원 2013.08.30 0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리연이나 노랑어리연을 담을 때 마다
    물 속의 반영만 우선시 했을 뿐
    연잎에 비추인 그림자는 소홀히 했습니다.
    오늘 한 수 배웠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계절의 변화는 어김없습니다.
제 아무리 무더위가 기승을 부려도 가을은 옵니다.
가을이 코앞에 왔다고, 성큼 다가오고 있다고 가을의 전령사 금강초롱꽃이 온몸으로 말을 합니다.
신토불이 우리꽃, 언제 보아도 기품이 넘치는 우리나라 특산종 금강초롱꽃입니다.
그런 금강초롱꽃에도 고고한 흰색이 있다기에 찾아가 만났습니다.
높은 산 숲속에서 보았을땐 분명 흰금강초롱꽃이었습니다.
그런데 돌아와 컴퓨터 화면에 띄워 살펴보니,
흰듯하지만 온몸에 금강초롱꽃 고유의 연보라빛이 감도는 걸 알았습니다.
꽃받침 부위에 보다 진하게,
그리고 호롱불 모양의 꽃 속을 들여다보니 꽃잎 혈관에 보다 진하게
금강초롱꽃의 색이 남아있었습니다.
그렇습니다.
백자같은 흰색이 아닌들 어떻습니까.
금강초롱꽃의 본연의 고유 색을 잃어버리지 않은 흰금강초롱꽃이기에 더 사랑스러운 걸 어쩌겠습니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다비 2013.08.28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높은 산 깊은 골 종소리가 들려오는 듯합니다.

    거기에 바람소리까지....

    우리의 꽃을 바라보고 있으니 우리 삶의 단아한 모습이 떠오르게 됩니다.
    살포시 앉아 흰금강초롱과 앉아 이 땅에 대해 이야기 하고 싶어집니다.

    • atom 2013.08.28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산이 높아 그런지 꽃송이도 굉장히 크더군요/언젠가 좀 더 여유있게 꽃과 대화하고/지나는 바람도 느끼고...그런 날이 오겠지요

  2. 부용 2013.08.30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흰금강초롱꽃 멋지게 담아오셨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낮 최고기온이 36~37도까지 오른다는 대구 경북지역,
살인적인 불볕 더위 속에 해발 1400m 넘는 그 곳의 산을 올라는 한다는 말에 절로 고개를 외로 젖습니다.
"이 더위에 굳이 가야 하나. 무슨 부귀영화를 보겠다고..."
그렇지만 "끝없이 이어지는 연봉에,파~란 하늘,그리고 붉디붉은 산오이풀의 꽃색...더없이 멋진 풍광이 기다리고 있다"는 유혹을 끝내 떨치지 못합니다.
"그래 가자,가자, 한 살이라도 젊었을 때 가자, 후회하지 말고..."
그렇게 해서 다녀온 가야산입니다.
그렇게 해서 만난 가야산 정상의 산오이풀입니다.
기록적인 폭염도 물리친 산오이풀의 진홍색 꽃입니다.
백문이 불여일견이라고 했듯...
백마디 말보다, 눈으로 마음으로 감상하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yuntrain 2013.08.21 2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란 하늘과 붉게 핀 산오이풀!
    가을이 멀지 않았음을 알려주는군요
    아름다운 가야의 산오이풀 작품 마음속에 담아갑니다
    먼길 다녀가심에 수고 많으셨구요
    감사합니다

  2. 목원 2013.08.21 2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야산,
    올해는 백리향 보러 꼭 간다 해놓고
    더위라는 핑게로 말만 앞세웠지요~
    물론 등산 목적으로 왕년에 몇 차례 다녀 옷 곳이지만,
    야생화를 목적으로는 오르지 못했습니다
    산오이풀, 호쾌한 풍경에 멋진 샷입니다 ㅎ ㅎ

  3. 다비 2013.08.28 0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과 오이풀의 멋진 만남.
    부럽습니다.

  4. 부용 2013.08.30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야산에 산오이풀 즐감햇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낮 최고기온이 36~37도까지 오른다는 대구 경북지역,
살인적인 불볕 더위 속에 해발 1400m 넘는 그 곳의 산을 올라는 한다는 말에 절로 고개를 외로 젖습니다.
"이 더위에 굳이 가야 하나. 무슨 부귀영화를 보겠다고..."
그렇지만 "끝없이 이어지는 연봉에,파~란 하늘,그리고 붉디붉은 산오이풀의 꽃색...더없이 멋진 풍광이 기다리고 있다"는 유혹을 끝내 떨치지 못합니다.
"그래 가자,가자, 한 살이라도 젊었을 때 가자, 후회하지 말고..."
그렇게 해서 다녀온 가야산입니다.
그렇게 해서 만난 가야산 정상의 산오이풀입니다.
기록적인 폭염도 물리친 산오이풀의 진홍색 꽃입니다.
백문이 불여일견이라고 했듯...
백마디 말보다, 눈으로 마음으로 감상하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yuntrain 2013.08.21 2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란 하늘과 붉게 핀 산오이풀!
    가을이 멀지 않았음을 알려주는군요
    아름다운 가야의 산오이풀 작품 마음속에 담아갑니다
    먼길 다녀가심에 수고 많으셨구요
    감사합니다

  2. 목원 2013.08.21 2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야산,
    올해는 백리향 보러 꼭 간다 해놓고
    더위라는 핑게로 말만 앞세웠지요~
    물론 등산 목적으로 왕년에 몇 차례 다녀 옷 곳이지만,
    야생화를 목적으로는 오르지 못했습니다
    산오이풀, 호쾌한 풍경에 멋진 샷입니다 ㅎ ㅎ

  3. 다비 2013.08.28 0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과 오이풀의 멋진 만남.
    부럽습니다.

  4. 부용 2013.08.30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야산에 산오이풀 즐감햇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