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꽃도 어디에 있느냐에 따라 느낌이 아주 다릅니다.

봄날 강렬한 햇살을 받은 들꽃산꽃도 인상적이지만, 사진에서 보듯 큼지막한 박새 잎을 배경으로 삼은

꽃도 색다른 느낌을 줍니다.

언제나 다소곳하게 고개를 숙이고 피는 큰괭이밥이 넓적한 박새잎 아래 피어나는 모습이  연두빛 봄의 싱그러움을 

더 강조하는 듯 싶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깽깽이꽃이 한창이던 지난 4월 10일 대구 비슬산에서 만난 솜나물입니다.

산모퉁이 길섶에 핀 어린 솜나물꽃 두송이가 여간 앙증맞고 귀여운 게 아니였습니다.

위에서 내려다보면 순백의 단아한 모습이지만, 밑에서 올려다보면 핑크빛 뒤태가  참으로 매력적입니다.

솜나물은 봄과 가을 1년에 2번 꽃이 피는 아주 드문 야생화의 하나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처럼 시력 테스트 해봤습니다.

좁쌀알만한 달래 꽃을 가지고 접사 촬영 연습을 했습니다.

그게 무슨 대단한 꽃이라고 그리 공들여 들여다 보나 하시겠지만...

그래도 담아놓고 보니 허접스러워 보이던 꽃도 의젓한 게 봐줄만 하지 않은가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다 2012.09.12 2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래꽃,,,
    참 갸날픈 몸이지만 자기소임을 다하는 모습에 숙연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