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속줄기는 굵고 짧지만 긴 끈같은 뿌리가 사방으로 뻗어 얼마나 깊이,얼마나 멀리 뻗는지 모른다.
한번은 앉은부채 뿌리의 표본을 만들기 위해 땅을 파다가 반나절을 소비한 적도 있다.
앉은부채가 이른봄 동토의 땅에서 꽃을 피울수 있는 힘,그 저력은 바로 이러한 강력한 뿌리가 있기 때문..."
(이유미의 '한국의 아생화' 중에서)
그렇습니다. 그 강력한 뿌리의 힘을 바탕으로 올 봄 전국을 뒤덮은 눈더미를 녹이고 올라와,
부처님같은 형상으로 의연하게 앉아서 진기한  형태의 꽃을 선사합니다.
높은 산 음지쪽의 눈은 아직도 여전하지만,
햇살이 따사로운 양지쪽에선 현호색과 제비꽃,괭이눈(앉은부채 다음부터 순서대로)이 
꽃망울을 터뜨리기 일보 직전입니다. 
이제 일주일정도 후면 살랑대는 봄바람과 함께 봄꽃들이 지천에 피어나지 않을까 기대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0.03.15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변의 눈을 녹이며 살며시 머리 내민
    앉은부채의 모습이 경이롭습니다.
    하루이틀 있으면 현호색도 제비꽃도 괭이눈도
    활짝 제 색을 드러낼 것 같으네요...

  2. 초록버드나무 2010.03.15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조금 여유가 생기네요 한바탕 휘몰아쳤구만요....굿이어요 굿~~ *^^* <-- 이모티콘 꽃같지 않나요?

양극화-이 시대의 화두가 되다시피한 이 말이 이제는 기상에도 해당되는가 싶은 경험을 했습니다.
어제 서울은 물론 멀리 남쪽 부산에까지 폭설이 내려 전국이 눈천지로 바뀌었지만,
그 전에 이미 강원도는 물론 인접 경기 동,북부 지역도 온통 눈세상이더군요.
앞서 소개했듯 지난 토요일 경기 서쪽 산에서 변산아씨를 만나 '이제는 화사한 봄이로구나' 했었는데...
바로 다음날인 지난 7일 경기 동쪽 산에서는 발목위까지 차오르는 눈 때문에 꽃찾기를 포기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같은 경기도인데도 한쪽은 온 산에서 봄기운이 느껴지고, 또다른 쪽은 한겨울 눈밭이라니...
꽃밭이던 산 기슭은 얼음벌판으로 변했고,
그나마 다행인 것은 작은 둔덕과 바위 가장자리 등 눈이 쓸려내려간 경계지점에서 몇 송이 너도바람꽃을 만난 것입니다.
그 경계지점에 홀로 외로이,그러나 당당하게 선 너도바람꽃의 의연한 모습을 배경으로 설중화를 찍을 수 있어서 감사했습니다.
덕분에 3월중 설중화(雪中花)를 선사하겠다던 약속을 지킬 수 있어 기쁨니다.
어제 내린 눈이 이번 주말까지 녹지않는다면 아마 더 많은 '눈속의 꽃'을 볼수 있겠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0.03.13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 어쩌다 댓글이 두 차례나 올라갔나 싶어 지우려 해도 삭제는 안되는군요 게발새발 댓글을 달다보니 갈비뼈와 빗장뼈 새로 속내도 훤히 보이고 이런 게 아닌데 싶은 생각도 드네요 허나 칭찬을 멈출 순 없어요 되는 대로..... 좌우간 댓가 없는 헌신으로 한 철 한 철 취해 지내다 보면 일생이 되겠네요 어쩌면 누구 보다 맑은 생일 수도......아자~~~~ 좋은 주말 되시어요

  2. 들꽃처럼 2010.03.15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다리던 설중화의 모습이...
    너무 깨끗하고 이뻐 보여요.

'대길이 추노질하듯' 변산아씨 잡으러 멀리 변산반도를 가야 할까,
횡하니 배 타고 바람처럼 서해 앞바다의 섬으로 떠나야 할까?
고민하다가 에이 모르겠다 가까이에 있는 경기 서부 산에나 가보자 하고 
토요일이던 지난 3월 7일 또다시 대책없이 길을 나섰습니다.
초행길인데다, 늘 혼자 다니는 단독산행이니 잘 된다는 보장도 없이 말입니다.
내비게이션이 가라는대로 운전해 차를 대고 초입에 들어서니 길이 두갈래로 갈라지네요.
마침 아침운동 중인 분이 계셔서 꽃 소식을 물으니 '이런 날씨에 왠 꽃타령이냐'는 표정입니다.
재수보기로 급경사 길을 버리고 큰길을 따라 오르니 어허! 계곡이 점점 깊어지네요.
옳다구나 이거로구나! 쾌재를 부르며 조금 오르다 계곡 아래로 내려서니 
해맑은 표정의 변산애기씨들이 여기저기서 방긋방긋 눈인사를 합니다.
이제 필요한 건 아침햇살,시간을 죽이며 주변을 살펴보니 여기저기 현호색도 막 꽃망울을 터뜨리려 합니다.
1990년대 들어 전북 부안 변산에서 처음 발견되어 변산바람꽃이란 이름이 붙은 꽃.
꽃잎처럼 보이는 흰색의 넓은 이파리가 실제는 꽃받침이고,
그 안에 나팔처럼 생긴 10여개 안팎의 녹황색 깔데기들이 꽃잎입니다. 
제주도에서 세복수초가 1월중 이미 피어나 새해 야생화 개화를 알린다면,
아마 내륙에서는 변산반도의 변산바람꽃이 2월중 가장 먼저 꽃망울을 터뜨린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agang 2010.03.09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하셨습니다. 부지런한 사람만 찍을 수 있다는 변산바람꽃, 복수초이지요. 추천 꽝입니다.

    • atomz77 2010.03.09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저는 그래도 일정한 장소에 고정돼 있는 놈들 잡으러 다니는데/님께선 '사라져 가는' 움직이는 군상들을 주로 잡으러 다니시니 마음고생이 어떠할지 그저 짐작만 할뿐입니다/

  2. 들꽃처럼 2010.03.09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잎같은게 꽃받침이라니...
    담에 만나면 자세히 살펴보야겠습니다.
    아무리 꽃샘 추위라해도,
    이제는 꽃소식이 계속 들려오겠네요.

  3. 보름달 2010.03.10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대설이 내린 날은 무서운 세상을 얼마나 실감할까 생각을 하지요..
    바로 어제 또 다녀 왔거든요..

    해맑은 변산아씨의 고운 자태..
    감사드립니다
    기다려 지는 야생화의 산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