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복수초,꿩의바람꽃,얼레지,너도바람꽃,괭이눈,처녀치마...때늦은 봄눈이 잦은 탓에 유난히도 설중화를 자주 만나는 나날입니다. 때늦은 서설이지만 계절은 어김없이 바뀌기에  복수초뿐 아니라 꿩의바람꽃,얼레지,그리고 처녀치마까지 설중화의 대열에 합류하고 있습니다. 잔설이 녹지 않고 일주일만 더 견뎌준다면 눈속에 활짝 만개한 꿩의바람꽃,얼레지,처녀치마까지 만날 수 있으련만...과연 가능할런지요? 눈와 얼음을 뚫고올라와 꽃을 피운다고 해서 '얼음새꽃'이라는 별칭이 붙은 복수초를 올봄 여러 차례 만나는데 볼때마나 경이로운 게 감탄사가 절로 나오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눈이 내렸습니다.시늉만하는 서설이 아니라 폭설이 내렸습니다.온갖 바람꽃이니,매화 산수유 개나리 진달래 등 봄꽃이 한꺼번에 피더니 3월말 미친듯이 대설이 내렸습니다.멋진 설중화를 기대하고 길을 나섰으나 눈 때문에 길이 막혀 눈을 뒤집어쓴 채 길가에 서 있는 산수유,개나리를  담았습니다.한데 '봄눈 녹듯'이란 말처럼 순식간에 눈이 녹더니 산수유가 보석처럼 햇살에 반짝반짝 부서집니다. 겨울과 봄을 동시에 체험한 하루였습니다. 과연 지구온난화,기상이변의 시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봄은 봄인가 봅니다.주말마다 꼭 가봐야 할 결혼식이 생깁니다.지난 주말에는 게다가 야구경기까지 열렸지요.겸사겸사해서 산으로 들로 나들이 가는 걸 포기했지요.하는 수 없이 동네 산책이나 하자고 나섰는데,글쎄 순식간에 봅이 왔더군요.온 천지가 꽃대궐입니다. 산수유도 피고 매화도 피고 개나리도 피었습니다. 꿩대신 닭일지,닭대신 꿩일지 모르껬지만 모처럼 동네에서 매화 향기에 취해 정신없이 사진을 찍었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