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세히 보아야 예쁘다/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너도 그렇다(나태주의 풀꽃)"
그렇습니다.
한여름 왠만한 산의 길섶이나 숲 속을 조금만 유심히 살피면 만날수 있습니다.
가던 길 멈춰 서서 조금 더 자세히 들여다보고, 조금만 더 오래 들여다보면 
눈처럼 하얗고, 별처럼 반짝이는  가는장구채의 깜찍한 매력을 실감할 수 있을 겁니다.
분홍장구채니 오랑캐장구채니 하는 '장구채'란 이름의 꽃들은 
당초 꽃받침이 볼록하니 타원형 통처럼 생긴 게 장구채를 빼 닮았다고 해서 작명이 되었던 것인데,
가는장구채는 장구채를 닮았어야 할 꽃받침통이 왜소하고 홀쭉한 게 장구채 이미지와 딱 어울리지는 않습니다.
장구채 앞에 '가는'이란 앞말이 붙은 이유입니다.
석죽과의 한해살이풀로 일견 작고 볼품없어 보이지만, 우리나라 특산식물의 하나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0.02.23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작아 그냥 지나쳤던 꽃인 것 같네요.
    좀 더 천천히 걷고,
    좀 더 자세히 살피며 걸어야겟습니다...

  2. 초록버드나무 2010.02.23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뻐요~~~~ 클로즈업되어 더더 이쁜가....오늘은 햇살이 촤르르 풀어지네요 된몸살 한 번 치를 거 같아요 너나 없이......아뵤~~~~~ㅇ *^^*

4월말에서 5월초 제법 초록이 짙어갈 무렵, 
깊은 산 계곡에 들어서면 매화만큼이나 희고 단아한 꽃송이가 여기저기서 눈에 들어옵니다.
비슷한 시기 왠만한 산에서 쉽게 만나는 미나리냉이보다 개체수가 훨씬 적을뿐 아니라,
꽃의 생김새도 기품이 넘치는 게 처음 보는 순간 아! 간단치 않은 꽃이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는쟁이냉이'라는 낯선 이름의 십자화과 식물입니다. 
특히 는쟁이냉이는 배추나 겨자 등의 식용식물이 같은 십자화과로 분류되는데서 알수 있듯,
예로부터 '산갓'이라는 이름의 아주 귀한 산나물로 대접받아 왔습니다.
몇해전 방송된 '한국의 산나물'이란 한 TV프로그램에 따르면 
이른봄 눈속을 뚫고 올라온 산갓은 임금님에게 진상되던 귀한 봄나물이었으며,
지금도 경북 봉화의 한 종택에는 산갓으로 일종의 물김치를 담그는 비법이 전해지고 있다고 합니다.
뿐만아니라 일부 식도락가들은 고추냉이처럼 겨자맛이 강하게 나는 산갓을 쇠고기와 함께 요리하는 등 
그들만의 별미를 즐기기도 합니다.
눈처럼 별처럼 빛나는 는쟁이냉이, 이름만큼이나 독특한 아름다움과 쓰임새를 가진 우리의 야생화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0.02.18 1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는쟁이냉이 ...이름 참 특이하군요 덧글도 잘 읽었습니다 언제 읽어도 새록새록 당기는 내용입니다... 겨울 코트 대신에 입을 만한 외투를 사러 백화점에 갔습니다 두 백화점을 거쳐 무려 4시간을 헤맨 끝에 하나 골랐습니다 ...아싸~~ 봄맞이 준비했고~~ *^^*

  2. 들꽃처럼 2010.02.19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름이... 뭐 하나 빠트린 것 같네요. 토씨 하나 정도...ㅎㅎ
    그래도 꽃은 깔끔하니 기품이 있네요.
    "는쟁이냉이로 만든 물김치 한번 먹어 봤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3. 석미자 2010.10.19 0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앙증스런 자태가 너무 고아서 ,감히 눈이부셔 볼수가 없었습니다.어쩜 그리도 어여쁜지요!차가운 얼음속을 헤치고 올라오는 장한 모습에 ,비단으로 감싸주고픈 아련함이 여울져옵니다.아름다운모습에 홀려서 춥고 깊은 산속을 ,홀로 헤매고 다니시나봅니다.애쓰시는*님 *덕분에 저는 따뜻한 방에서 감사한 마음으로 감상하고있습니다.늘 행복하세요!그리고 건강하세요.

"봄은 겨울로부터 오는 것이 아니다.
봄은 침묵으로부터 온다.
또한 그 침묵으로부터
겨울이, 그리고 여름과 가을이 온다"
설 연휴 중 소리 소문없이 관객이 모이고 있다는 영화 '위대한 침묵'을 봤습니다.
영화 시작과 함께 화면을 가득 채웠던 첫 자막,
독일인 의사이며  작가였던 막스 피카르트의 '침묵의 세계'라는 책에서  인용했다는 
그 글귀가 오랜동안 기억에 남을 듯 싶습니다.
눈덮인 겨울산의 적막과 정적,깊은 침묵으로부터 봄이 오고,
온갖 꽃들이 피어날 거라는 기대감 때문이겠지요.
게다가 영화에서 낯 익은 꽃,금낭화를 발견하고는 너무 반가웠답니다.
알프스의 험중한 산악지대에 있는 카르투시오 수도원 앞마당에 봄 햇살이 들자, 
한 수도사가 손바닥만한 뜨락을 거니는 바로 그 장면에서 
화면 왼쪽 한 구석에 소담스럽게 핀 금낭화가  카메라에 잡힌 것이지요.
눈 밝은 관객이라면 아! 저거 어디선 본듯한 꽃인데 했을 겁니다.
어떤 도감에는 금낭화가 우리나라와 중국에 자생하는 것으로 되어 있고,
위키백과에는 현호색과에 속하는 금낭화속이 20여종에 이르며
아시아와 북아메리카에 분포한다고 소개되어 있습니다만 
아마도 전세계에 퍼져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아무튼 외국영화 속에서 우리에게도 친숙한 꽃을 발견하는 건 재미있는 경험이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0.02.16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호색 금낭화 위대한 침묵,,이런저런 생각들이 뭉게뭉게 피어납니다

  2. 들꽃처럼 2010.02.25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가 만들어도 저런 모양을 생각하진 못했을텐데..." 하는 생각이 들게 하는 꽃 입니다.

    속과 겉에 덧씌워진 모습...
    흰색과 그 밖을 감싼 옅은 색깔의 조화하며...
    나란히 줄지어 늘어선 모습까지...
    정말이지 신비로운 자연의 솜씨라고 밖엔 표현 안되는 꽃 중 하나입니다.
    게다가 이름까지도 이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