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4~5월 산 골짜기 등 습한 지역에서 무리지어 핀다.꽃말은 행운,혹은 젊은날의 슬픔.이유미는 '한국의 야생화'에서 "너무 귀하지도 않고 식상할만큼 너무 흔하지도 않아 그저 만나면 반가운 마음이 (인다)"고 썼다.싱싱한 잎은 우리가 쌈으로 즐겨먹는 야채인 겨자잎과  흡사하다.꽃이 예뻐 관상용으로 가장 많이 개발된 야생화의 하나로 꼽힌다.전세계적으로 500여종의 관상용이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몇년전 친구따라 산에 갔습니다.5월초 어느날 두릅 따고 더덕 캐러 작은 동산에 올랐지요.막 새순이 돋는 더덕을 찾아 바닥만 뚫어져라 살피며 얼마쯤 지나자,분홍빛 꽃밭이 눈앞에 펼쳐지더군요.아! 그때의 황홀함이란. 일부러 심고 가꾼 꽃밭이 아니라 천연의 화원이 이름없는 산속에 이렇게 펼쳐지다니.계곡이 깊은 것도 아니고 산이 높은 것도 아닌,이름도 없는 동네 뒷산 골짜기에 이런 꽃들이 저홀로 피고 지다니.참으로 감동 또 감동이었습니다.이후 아무도 보아주는 이 없는 가운데 홀로 피고지는 그 앵초를 보러 매년 그곳을 찾고 있지요.그런데 천만 다행히도 아직 아는 이가 별로 없어서인지 꽃무더기가 잘 보전되고 있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남도에서 들려오는 꽃소식에 맘에 급해 지난 주말(2/21)  '혹시나' 하며 길을 나섰지요.내심 중부지방서도 '망령난' 너도바람꽃 하나쯤 만날수 있지 않을까 했지요.헌데 언감생심격 기대였지요.사진에서 보듯 산길은 아직 눈바닥이고,계곡은 꽁꽁 얼어 붙었더군요.아쉽지만 발길을 돌려 땅바닥을 툭툭 차는데,아 그만 새끼손가락 크기의 '앉은부채'가 눈에 들어오더군요.
과시 봄의 전령사,얼음을 똟고 꽃을 피우는 봄 야생화 중 단연 최고라는 찬사가 허툰소리가 아님을 실감케 합니다.물론 지금 눈에 보이는 작은 배추잎이 벌어져 도깨비방망이 모양의  노란 꽃차례로 영글려면 앞으로 2~3주 정도 걸리겠지요.돌아오는 길 들녘의 양지바른 길섶을 살피니 광대나물의 '해꽃'이 눈꼽만큼 싹을 트웠더군요.2~3주 후면 중부지방도 꽃천지가 되겠지요.
아래 사진은 앉은부채와 광대나물이 활짝 피었을때 모습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agang 2009.02.24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 열정 짐작갑니다. 그 순간의 셀렘도요. 늘 가만히 앉아서 떡 얻어먹는 기분이라 늘 민망합니다. 고맙습니다.

  2. atom77 2009.02.25 0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사라져가는 것,잊혀져가는 것...손에 잡히지 않는 실체를 찾아 다니는 님의 열정에 비하면 보잘것없지요/꽃이란 엄연히 존재하는 것을 그저 찾기만 하면 될뿐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