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초롱이 깊은 산 길을 안내하는 향도 꽃이라면 
투구꽃은 깊은 산을 홀로 올라도 두렵지 않게 해주는 든든한 길동무 꽃이라 하기에 충분합니다.
가을이 한창 무르익는 이즈음 왠만한 산에 들면 
그 옛날 용감했던 로마병정들이 얼굴에 썼을 법한 모양의 투구꽃이
몇송이에서 많게는 수십송이씩 덩어리로 피어 호위무사를 자처합니다.
처음 본 사람도 꽃이름을 들으면 아하! 하고 무릎을 칠만큼 모양이 독특합니다.
색은 짙은 남색,투명한 보라색,흰색이 넓게 번진 자주색 등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그 어느 것이든 나름대로의 매력이 넘쳐납니다.
그러나 장미에 가시가 있듯 
형태와 색이 예쁜 만큼 무서운 독을 품고 있습니다.
그 옛날 한 많은 생을 마감한 연산군의 어머니 폐비 윤씨나
한시대를 풍미했던 장희빈 등이 임금으로부터 사사받은 사약의 원료 중 하나가 바로 
투구꽃의 뿌리라 합니다.
예로부터 투구꽃을 비롯해 부자니 놋젓가락나물 돌쩌귀 등 형태와 성질이 매우 비슷한 식물들의 뿌리가 
'초오'라는 이름의 약재로 쓰이는데, 
바로 그 초오가 천남성 등 또다른 맹독성 식물과 함께 사약의 재료로 사용됐다는 것이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09.09.25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점심 시간의 반가운 소식~~~ 반가운 소식의 즐거운 점심 시간~~~ 반갑습니다 언제나 맛깔스런 덧글..잘 읽고 봅니다

  2. 들꽃처럼 2009.10.05 1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투구꽃이라...이름 참 잘지었네요!
    에일리언 머리 같기도 해서, 요즘에 지으면 에일리언꽃이라 지으려나?? ^^



김용택 시인이
"구절초 꽃 피면은 가을 오고요/구절초꽃 지면은 가을 가는데"라고 
노래했듯 
구절초는,특히 산구철초는 여름의 끝무렵인 8월중순부터 가을이 끝나가는 10월말 사이
전국 높은 산 어디애서나 하늘을 향해 단아한 순백의 꽃을 피웁니다.  
사진에서 보듯 한가지 끝에 단 하나의 꽃만을 피웁니다. 
5월 단오 무렵 5마디이던 줄기가 9월 9일이면 9마디로 자란다해서 구절초라 불리는데,
음력 9월9일 채취하는 것이 약효(특히 부인병)가 좋다고 해서 구절초라 이름 붙었다고도 합니다. 
쑥부쟁이 개미취 산국 감국 등 들국화로 통칭되는 꽃들 가운데 
청초하고 단아한 게 단연 기품이 넘치는 가을국화의 대명사라 이를 만합니다.
몇해전 '사진만 찍지말고 꽃송이  몇개 따가라'는 촌로 약초꾼  말에
심산유곡에 핀 구절초를 꽃채로 따서  말려 뒤
따끈한 찻물에 띄우니 간단하게 운치있는 국화차가 되더군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heelbug 2009.09.23 0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절초 피는 고갯길~~영 넘어 가신 우리 님~~ 알성급제 축원하던~~ 서낭당만 외롭네~~"제가 울적할 때면 듣는 노래입니다. 님 덕분에 우리 곁에 널려있는 꽃에 대해 하나둘씩 알게 됐습니다. 대한민국 들판에 널려있는 저 꽃이 구절초인 것을 안 지도 얼마 되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2. 초록버드나무 2009.09.23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반갑습니다~ 이단, 저로선 듣기 쉽잖은 해설입니다. 번쩍 귀가 뜨이고요.. 꽃도 이쁘지만 너무 이쁘게 담으셨네요..그 반 정도의 실력 있으면 저도 블러그 개설하고 싶다는.. 지난 주말 한택식물원 가서 아가위나무 붉은 열매와 백당나무 구슬처럼 투명한 열매와 가막살 나무, 잔대등을 보고 돌아왔습니다. 아아주 이뻤는데..그림이 그려지시지요? 자랑도 하고....내내 쾌청하시기 바랍니다

  3. 푸른솔 2009.09.23 1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아한 꽃의 모습이 너무 마음에 듭니다
    구절초가 왜 구절초인지 알게 해 주셔서 감사하고요
    덕분에 많은 지식을 축적하고 있음에 감사드립니다

  4. 들꽃처럼 2009.09.25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찌 돌다보니 여기서 이런 좋은 블러그를 만났습니다.
    자주 들러서 이쁜 우리꽃 이름을 배우는 기회를 만들어야겟습니다.
    그러데, 들국화는 자주 만나는데,
    어느넘이 구절초고, 어느넘이 쑥부쟁이고, 개미취인지 혼란이 오네요.
    확실한 구별법 같은게 있나요?

어둠
여명
빛과 등불
그리고 금강초롱...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09.09.21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촉의 등불 같은 꽃과 마음....쉽지 않은 수고를 짐작할 뿐입니다..어떤 말로 찬사를 드릴 수 있을 지...가을 비에 처연해지는 꽃도 비 개이면 필생의 마지막 불꽃 피우듯...나날이 더욱 아름다운 가을 지으시길요

  2. 푸른솔 2009.09.22 1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강초롱에 불빛이 숨겨져 있어서 빛을 발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금강초롱은 확실히 마음에 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 atomz77 2009.09.23 0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또 금강초롱이야' 하는 소리에도 불구하고 그 빛과 멋이 여러 갈래이기에 무릅썼습니다/

  3. 권오영 2009.11.20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번째 사진은 너무 예뻐 눈물이 나려고 합니다.

    세번째 사진은 조명 같이 생긴게 재미있네요.

    1, 2, 3, 4번 모두 같은 꽃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