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기만 해도 시원한 꽃, 큰꽃으아리입니다.
이름대로 어른 손바닥만한 크기에 활짝 피면 하얀색으로 빛나 숲이 다 환해보일 정도입니다.
봄이 왔음을 알리는 보춘화,
봄의 전령사라는 말을 듣는 복수초가 있다면,
여름이 코앞에 다가왔음을 알리는 꽃이 바로 큰꽃으아리입니다.
크고 시원시원하게 생긴 게 여름의 이미지와 딱 맞아 떨어집니다.
미나리아재비과의 덩굴식물인데,
꽃잎처럼 보이는 6~8장의 꽃받침이 처음에는 연한 녹색으로 피기 시작해 만개할수록 우윳빛 흰색으로 변해갑니다.
꽃이 커 눈에 잘 띄어서인지 벌,나비가 무수히 날아들며 꽃받침이 쉽게 상하기때문에
온전한 꽃을 찾아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뿌리는 한방에서 위령선이라는 약재로 쓰인다 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송개(김성규) 2010.05.31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큰꽃으아리는 향은 거의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2. 들꽃처럼 2010.05.31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본 기억이 있네요.
    큼직한 것이 푸짐한 상차림을 보는 듯한... ^^*

  3. 하늘사랑 2010.05.31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큰꽃으아리는 어린순을 나물로 먹을 수 있으나, 조금 크면 독성이 있어서
    식용할 수 없습니다.
    나물로 채취할 때도 식물이 살 수 있도록 몇 잎의 잎은 남겨 놓는
    여유가 있어야.....

  4. 하늘사랑 2010.05.31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요일 산행 시에 몇 송이 마주쳤지만 벌써 꽃잎이 상하여
    촬영을 안했는데.....
    이리 깨끗한 꽃을 감상하게 하시는 님의 발품이 어느 정도
    일지.......

고향을 잊고 사는 도시인들의 향수를 자극하는 꽃,
달콤하고 알싸한 고향의 향기가 물씬 묻어나는 꽃,
산 모퉁이 바로 돌아 고향 마을,고향 집 바라다 보이는 양지바른 언덕에 피어있던 꽃,
나물 캐러 오르던 들길,산길,산기슭 여기저기에 한무더기씩 피어있던 꽃,
싸락눈이 내린듯 온통 순백으로 빛나는 조팝나무 꽃이
글쎄요, 이유는 잘 모르겠으나
봄날 지금은 기억조차 아련한 고향집을 생각나게 합니다.  
고향 산과 들녁 곳곳에 띄엄띄엄 무리지어 피어있던 그 꽃이 
아마 늘 가까이서 흔하게 볼수 있었고,그런만큼 부지부식간에  친근감이 많이 들었었나 봅니다.
강렬한 흰색이 뇌리에 강한 인상을 남겼을 수도 있고요.
청계천변 이팝나무가 하얀 쌀밥을 그득 담은 고봉밥처럼 환하게 피어날 때 
우리나라 산천 곳곳에는 뻥튀기 한 좁쌀을 다닥다닥 붙여놓은 듯 풍성한 조팝나무가 환하게 피어납니다.
진한 백색 만큼이나 그윽한 향기를 내뿜으면서 말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0.05.28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치 나무꼭대기에 눈이 쌓여 있는 듯...
    하얗게 빛나는 꽃무더기를 보면
    연말 크리스마스 즈음에 나뭇가지에 스치로폼을 붙여 놓은 것 같아요.
    주말에 산에 올라 만나볼 꽃이 하나 더 늘었네요. ^^*

  2. 낭만인생 2010.05.29 2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힌눈이 내린듯...
    화려함과 소박함이 함께 스며있는 듯 하네요.

  3. 하늘사랑 2010.05.31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팝나무의 달콤한 향은 너무나 좋습니다.
    이팝나무가 길옆에 늘어선 계곡을 알고 있는데
    봄마다 그 계곡에 산행을 다녔는데, 군사지구라
    올해는 철조망을 쳐놔서 그 달콤한 향을 못 맡았네요.....ㅠㅠ

    • atomz77 2010.05.31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팝나무의 달콤한/자연의 향/참 좋은데/다른데 또 찾아보시지요/근데 시골서 어렸을때 이팝나무가 아닌/싸리꽃으로 배웠던 걸로 기억합니다/왜 그랬는 알수 없지만/

금붓꽃과 더불어 가장 쉽게 만날 수 있는 각시붓꽃입니다.
4월말에서 5월초순이면 활짝 피었다 지기에 올 봄엔 못 만나고 지나가나 했는데,
지난 주 부처님오신날 가평 호명산에 올랐다가 한송이 남아 있어 상봉했습니다.
한송이 놓고 이리도 보고 저리도 보고,
앞태도 보고 뒷태도 보고 한참을 감상했답니다.
쭉뻗은 줄기와 활짝 벌어진 꽃잎,단 한송이이지만
백만송이 장미에 못지않는 화사함과 기품이 느껴집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0.05.28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번째 사진은 기품도 기품이려니와
    꽃잎을 만지면 그 파란색이 손에 묻어 나올 것 같습니다.

  2. 샤프연필 2010.06.03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각시붓꽃은 일명 솔붓곷 이라고도 하지요.
    뿌리가 솔같이 딱딱 하니까요. 일제때 탄피 딱느라고 엄청 캐내어 멸종 위기까지 갔었다는데 이른봄 숲속 그늘에서 쉽게 만날수 있으니 고마운 일이지요.가끔씩 무더기로 핀 꽃을 만나는데 마치 부케처럼 아름다워 환호성을 지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