밋밋한 산길,

 

아, 정말 꽃이 없나 보다 하는 순간에 나타난 산골무꽃,

 

그리고 앞서 만난 산골무꽃이 전부였나 보다 하는 순간,

 

산을 나서기 전 하나 더 만나보라는 듯 한 송이 던져진 털중나리입니다.   

 

꽃 없는 산은 없고, 꽃 없는 계절은 없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화과 금혼초속의 여러해살이풀 금혼초입니다.

"한국, 중국, 러시아에 분포한다. 강원도 이북에서 자란다."는 국가생물종정보지식시스템의 설명.

남한에도 자생한다는 뜻인지 불명확한데, 연길공항에서 백두산으로 가는 길가에서 처음 만났습니다.

제주 전역에 뿌리 내린 서양금혼초와 이름은 비슷하지만, 생김새는 많이 달라보였습니다.   

 

**식물명 등의 오류가 있을 수 있습니다. 지적해 주시면 감사히 바로잡겠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게 뭐지?"

탁 트인 벌판에 노란색 꽃 무더기가 한눈에 들어옵니다.

"궁금하면 500원."

오백원인지 원인지, 이제는 기억도 가물가물한 유행어를 떠올리며 일단 확인하자며 다가갑니다.

"하~대박이네."

좁쌀풀도 이렇게 뭉쳐서 피니 장관입니다.

이른바 '야생화 보릿고개' 시기에 난데없는 '꽃복'이 고맙고 감사할 따름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