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보이는 것이라곤,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는 빌딩과

해운대해수욕장의 유명한 백사장,

그리고 풀 한 포기 자랄 수 없는 바위 더미,

넘실대는 짙푸른 바다와

바다를 닮은 듯 푸른 하늘뿐.

때는 겨울의 문턱에 선 11월 하순.

이 황량한 풍경에 홀로 싱그러운 둥근바위솔이고 보니,

왜 독야청청 소나무의 '솔'자가 이름에 들어갔는지 알 것 같습니다.

2017년 가을 여러 둥근바위솔을 만났으나 못내 5% 부족함에 아쉬움이 많았는데,

가을의 끄트머리에서 가득 찬 동근바위솔을 보았습니다.

강인한 생명력을 보여주는,

야생화의 진면목을 유감없이 과시하는 둥근바위솔을 만났습니다.

내년에도, 내후년에도 볼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늘은 맑고 푸르고 햇살은 쨍하게 내리쬐고,

바람은 선들선들 땀을 식힐 만큼 불던,

가을의 초입

큰꿩의비름이 그야말로 화사하단 말이 절로 나올 만큼 만개했습니다.

연분홍 꽃다발 위로 나비들이 떼를 지어 사뿐사뿐 날아다닙니다.

꽃 찾아드는 나비가 나인지, 내가 나비인지 

몽롱했던 그런 가을날의 추억을 더듬어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동석의 부산행과 

꽃쟁이의 부산행은 이렇게 다릅니다.

우람하게 들어서고 있는 엘시티와 마주하고 있는  

둥근바위솔이 결코 기죽지 않겠다는 듯 씩씩한 기상을 보여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