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춘삼월 저 멀리 부산을 포함한 경남북 등 따듯한 남쪽 나라에 봄눈이 내리더니,

4월 들어서는 아예 꽃나무는 물론 공기마저 얼리는 강추위가 봄 숲을 뒤덮습니다.

불과 사나흘 전 한여름을 방불케 하는 더위에

한계령풀이 '벌써 내 세상이네.'라며 서둘러 노란색 꽃대를 올리더니,

난데없는 한파가 찾아오자 그만 고개를 떨구고 설중화, 아니 스스로 아예 얼음꽃, 빙화(氷花)가 되었습니다.

그간 봄 눈에 묻힌 야생화를 적지 않게 만났지만,

꽃은 물론 공기까지 사위(四圍) 모두 얼어붙은 광경을 보기는 정말 처음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련한 봄날의 꿈같은 꽃, 깽깽이풀

<(http://bravo.etoday.co.kr(브라보 마이라이프) 2018년 4월호>

▲깽깽이풀, 매자나무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은 Jeffersonia dubia (Maxim.) Benth. & Hook.f. ex Baker & S.Moore(김인철 야생화칼럼니스트)원본보기
▲깽깽이풀, 매자나무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은 Jeffersonia dubia (Maxim.) Benth. & Hook.f. ex Baker & S.Moore(김인철 야생화칼럼니스트)

4월, 불가역적인 봄입니다. 춘삼월(春三月)이라 하지만 심술궂은 꽃샘추위로 간간이 옷깃을 여미고 어깨를 움츠려야 했던 3월과 달리, 이제부터는 오로지 화창한 봄입니다. 아스팔트 위로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노랑나비가 살랑살랑 춤추며 날아다니는 봄. 어질어질하고 아찔한, 그런 봄날의 몽환적 분위기를 쏙 빼닮은 야생화가 있습니다. 봄이 농익어가는 4월부터 5월 사이 연보랏빛 꽃을 피우는 깽깽이풀입니다.

주로 산 중턱 아래 낮은 숲에서 자랍니다. 잎이 나기 전, 6~8개의 꽃잎이 지름 2cm가량의 원을 그리며 피는 꽃은 단번에 보는 이의 시선을 사로잡을 만큼 매혹적입니다. 민가와 가까운 곳에서 자라는 데다 관상미가 높은 까닭에 남획과 자생지 훼손이 심해 한동안 멸종위기 야생식물로 지정됐다가 몇 해 전에야 해제되는 곡절을 겪기도 했습니다.

▲깽깽이풀, 매자나무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은 Jeffersonia dubia (Maxim.) Benth. & Hook.f. ex Baker & S.Moore(김인철 야생화칼럼니스트)원본보기
▲깽깽이풀, 매자나무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은 Jeffersonia dubia (Maxim.) Benth. & Hook.f. ex Baker & S.Moore(김인철 야생화칼럼니스트)

한두 송이가 각기 떨어져 피기도 하지만, 대개는 수십 송이가 뭉쳐서 여기에 한 무더기, 저기에 한 무더기 피는데, 바로 그런 특성에 깽깽이풀이란 이름의 유래와 번식의 비밀이 숨겨져 있습니다. 즉 듬성듬성 자라는 모습에서 한 발로 껑충껑충 뛰는 깽깽이걸음을 떠올리고 깽깽이풀이란 이름을 붙이게 됐다는 설이지요.

그런데 깽깽이풀이 이처럼 듬성듬성 자라게 된 데에는, 당분이 함유된 깽깽이풀의 씨앗을 개미들이 좋아해 개미집으로 운반해가는 도중에 여기에 하나, 저기에 하나 떨어뜨리면서 자연스럽게 분산 발아됐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한창 농사일이 바쁜 4월 농부들이 만개한 이 꽃을 보면 ‘깽깽이(해금이나 바이올린을 낮춰 부르는 말)’ 켜며 땡땡이치고 싶은 마음이 든다고 해서 그 이름이 붙었다는 설도 있습니다.

하늘하늘한 꽃이 예쁘기 그지없지만, 활짝 핀 모습을 보기는 쉽지 않습니다. 개화 조건이 매우 까다로워 날이 조금만 흐리거나 기온이 차면 꽃잎을 아예 열지 않습니다. 게다가 길이 20~30cm의 꽃대 끝에 하나씩 달리는 꽃은 매우 연약해 바람이 조금만 심하게 불거나, 빗줄기가 강하면 우수수 바닥으로 떨어지기 일쑤입니다. 그런데 꽃이 진 뒤 나는 잎이 꽃 못지않게 귀여워 그 또한 충분히 볼만합니다. 줄기 없이 뿌리에서 바로 나오는 잎은 적갈색에서 점차 녹색으로 변합니다. 물결 모양의 가장자리나 물에 젖지 않고 딱딱한 형태가 연잎을 많이 닮았는데, 이로 인해 아예 황련(黃蓮) 또는 조황련(朝黃蓮)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Where is it?

▲깽깽이풀, 매자나무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은 Jeffersonia dubia (Maxim.) Benth. & Hook.f. ex Baker & S.Moore(김인철 야생화칼럼니스트)원본보기
▲깽깽이풀, 매자나무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은 Jeffersonia dubia (Maxim.) Benth. & Hook.f. ex Baker & S.Moore(김인철 야생화칼럼니스트)

“깽깽이풀도 없는데 뭐하러 와요?” 몇 해 전 제주의 ‘꽃동무’에게 4월에 방문하겠다고 하자 돌아온 답이다. 남한 최고의 산인 한라산이 있어 ‘없는 야생화가 없는’ 제주도이지만, 4월의 야생화로 손꼽을 깽깽이풀만은 자생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실제 제주도와 남해 도서지방을 제외하고 전국에 분포한다. 그중 야생화 동호인들이 즐겨 찾는 유명 자생지는 경북 의성의 고운사 주변, 대구 달성군 본리리 야산, 강원 홍천군 방내리 야산 등지다. 멸종위기종으로 관리하는 동안 인위적인 증식이 많이 이뤄져 전국 각지의 웬만한 식물원·수목원 등에서도 쉽게 만날 수 있다.

<(http://bravo.etoday.co.kr(브라보 마이라이프) 2018년 4월호>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8년 봄은 산자고가 유난히 풍성하게 피었었다."라고 기억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좋았던 기억이 추억으로 바뀌기 전 남은 사진 몇 장 더 꺼내 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