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산에 이런저런 싹들이 나오기 무섭게 꽃이 핍니다.
어떤 것들은 잎보다 꽃이 먼저 피고,  
또 다른 것들은 꽃보다 잎이 먼저 나옵니다.
개중에는 꽃인지 잎인지 유심히 보지 않으면
분간되지 못한 채  
등산화에 그저 밟혀 버리는 것들도 있습니다.
아마 괭이밥도 그런 꽃의 하나가 아닐까 싶습니다.
풀인지 꽃인지 모를,
그래서 풀꽃이라는 이름이 더 어울리는 꽃입니다.
작은 삼각형 풀잎은 토끼풀을 닮았고,
꽃은 귀를 열고 세상의 온갖 소리를 다 경청하려는 듯 보이기도 하고,
아니 반대로 작은 입을 활짝 열고 세상 사람들에게 봄의 환희를 말하려는 듯 싶습니다.
순백의 흰색도,
강렬한 노란색도 아닌 
그저 그런 수수한 색깔의 꽃입니다.
고양이가 배탈이 나면 이 풀을 뜯어 먹고 속을 달랜다고 해서 
큰괭이밥이란 이름이 붙었다고 합니다.
물론 그냥 괭이밥이란 또 다른 풀꽃이 있습니다.
더 작고,노란색 꽃을 피우지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0.04.29 1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많이 추웠죠 ...지난 해엔 민소매 원피스에 얄따란 가디건을 입었댔는데... 꽃도 꽃이지만 곁들인 덧글이 자자분하고 가지런하군요

  2. 김광철 2010.04.30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인철님은 이름이 어진탓에 작품도 해설도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최고의 수준이군요!!!
    그 열정과 줄기찬노력에 감사하면서 경의를 표합니다.
    덕분에 야생화에 대한 많은 지식과 겸허함을 느끼고 있읍니다.
    건투를 기원합니다!!!

  3. 들꽃처럼 2010.05.03 1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쩐지... 제가 아는 풀과 모양이 다르다 생각했는데...ㅎㅎ
    하얀 종이에 애들이 빨간 색연필로 죽죽 그은 것 같은 붉은색이 친근해 보여요...

지리산 자락에 있는 '모데미'라는 마을 이름에서 그 이름에서 땄다고도 하고,
1930년대 일본인 식물학자가 이 꽃이 피어 있던 '무덤'을 일본어로 옮기는 과정에서 '모데미'라는
이름이 붙었다고도 하는,
바로 모데미풀입니다.
암튼 마을 이름을 땄던, 무덤이란 일반 명사에서 비롯됐던 우리 땅에서 피고지는 특산식물입니다.
다행인 것은 특산식물이되 아주 희귀한 것은 아니어서, 
4~5월 여러 깊은 산 습한 지대에서 그렇게 힘들지는 않게 만날 수 있습니다.
통상 산중의 봄
순백의 꽃은 너도바람꽃으로부터 시작해
꿩의바람꽃을 거쳐 
모데미풀을 지나
홀아비바람꽃,나도바람꽃으로 이어지더군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0.04.27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확하지는 않지만 어디선가 본 듯한 꽃입니다
    지난 주 북한산에서 찍은 꽃중에도 있는거 같고...
    얼른 찾아봐야겠네요... ㅎㅎ

  2. 초록버드나무 2010.04.27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 보는 모데미풀...사계를 돌았나 봐요..함께 하며 행복했습니다 ....*^^*

    • atomz77 2010.04.27 1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습니다/계절은 어김없고/자연은 늘 그대로이고/아니 보면 볼수록 알면 알수록/고맙고 감사한 자연입니다/


4월 숲의 여왕,
얼레지입니다.
봄이 한창 무르익을 즈음
낙엽이 쌓여 퇴비가 되고 늘 습기가 있어  
비옥한 산 경사면에 가면 
봄처녀들이 너도나도 날씬한 몸매를 뽐냅니다.
누구는 S라인의 팔등신 미인들 같다고 하고,
누구는 셔틀콕의 멋진 모습이 연상된다고 합니다.
그러나 6장의 꽃잎이 뒤로 제쳐지는 만개한 장면을 만나려면
햇볕이 충분히 드는 정오 무렵을 지나야 합니다.
밤사이 오그라 들었던 꽃잎이 다시 열리려면 충분한 볕이 있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토요일이던 지난 24일 한참 꽃 구경을 하고
내려오는 길 산 비탈을 보니
아주머니 세분이 얼레지 군락에 앉아 계시네요.
"뭐하세요"
"나물해요"
가까이 다가가 주변을 보니,
얼레지의 알록달록한 잎이니 날렵한 꽃들이 씨가 말라갑니다.
묵나물로 만들어 된장국을 긇여 먹으면 '미역맛'이 난나고 '미역취'라고도 한다더니...
각각 커다란 자루에 한가득 꽃과 잎을 따고 있습니다.
 "적당히 따시지요.이러다가 씨가 마르겠네요..."
한마디 하고 돌아서는데...
"예" 대답은 있지만 손놀림들은 여전합니다.
씨에서 싹이 튼 뒤 꽃이 피기까지 무려 7년을 기다려야 하는, 
얼레지꽃들이 그렇게 한순간에 사라지고 있습니다.
이 봄 이 산 저 산 이 골 저 골에서 말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0.04.26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가을이면 너도 나도 자루에 비닐봉지를 들고
    산에서 한가득씩 지고 내려오는 모습을 접하곤 합니다.
    나물채취도 적당한 선에서 규제가 있어야할 것 같습니다.

    저도 얼레지 군락지를 알고 있는데,
    잘 있는지 이번 주에는 살짝 보러 가야겠네요... ^^

  2. 초록버드나무 2010.04.26 1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가 오네요 ..꽃잎 젖히면 섬세한 무늬가 ........감상 잘 했습니다

  3. 여울각시 2010.04.28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 예뻐요.....
    군락지가 해가 바뀌면 없어진다고 하더군요 안타깝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