볕이 좋던 날 
키 작은 관목 가지에 나비같은 것이 반짝 거립니다.
빨간색의 꽃밥이 도발하듯 지나는 이의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노란색 꽃가루를 날리는 작 익은 꽃밥은 마치 낙하산 줄에 매달린 스카이다이버들 같습니다.
진홍색의 꽃밥이 막 피어난 것이고,시간이 지나 숙성되면서 노란색 꽃가루를 날리게 됩니다.
그리 흔하지도, 귀하지도 않은 올괴불나무는 봄 산에 피는 생강나무 보다도 더 일찍 꽃을 피웁니다.
괴불나무과의 나무들중에서 가장 먼저 꽃이 핀다고 해서 '올'이란 접두어가 붙었다 합니다. 
꽃도 깜직하지만, 은은하면서도 고소하고 감미로운 향수를 뿌린듯 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0.04.12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차 한 잔 마주 대하며 보는 꽃이 너무나도 향그럽습니다 그리고 이런 꽃을 막 대할 때 느끼던 풋풋한 감동? 이 새록새록 떠올라 부러움과 시새움을 함께 느낍니다 올봄엔 더 큰 감동을 만나시길 바랍니다

  2. 들꽃처럼 2010.04.12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잎보다도 꽃술이 더 커보이네요.
    꽃에서 봄향기가 퍼져나오는 듯한 감동입니다.

이제 경기.강원의 높은 산 깊은 계곡에도 본격적인 봄이 찾아오네요.
따듯한 남쪽나라 제주도에선 이미 1월에 꽃과 잎이 함께 올라오는 '세복수초'가 피어났지지만,
잎보다 꽃만 먼저 피는 '진짜' 복수초가 4월 초순에 들어서야 해말간 얼굴을 내비치네요.
온통 갈색의 낙엽만이 가득한 산 기슭에 샛노란 꽃송이가 따듯한 봄 햇살을 받아
활짝 벌어지는 모습은 가히 환상적입니다.
황금으로 만든 술잔이,

황금으로 빚은 그 어떤 조각품이 이보다 더 화려할까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0.04.07 0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라차차~~ 움추린 가지 기지개를 활짝 켜고...봄이 아니 올 것 같더니만 아침 햇살이 좋습니다~~ 밝은 햇살에 마음이 좌우되누만요 늘 밝았으면 좋겠고요 너나 없이 모두 밝았으면 좋겠고요...춘춘춘춘...히죽..

  2. 들꽃처럼 2010.04.08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주변에도 꽃들이 피어나기 시작하네요.
    개나리, 벗꽃, 진달래 그리고 제비꽃까지...

  3. 푸른솔 2010.04.08 2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심신이 피곤할 때면 항상 야생화를 보면서 쉼을 얻고 갑니다
    변함없는 열정에 박수를 보냅니다
    자연의 위대함을 통해 겸손을 배우기도 하고요
    작년에 봤던 복수초를 대하니 더 반갑습니다.


동강가 석회암 절벽의 3대 명물중 하나인 동강고랭이입니다.
동강할미꽃이 여성적 이미지라면,
동강고랭이는 수염을 길게 늘어뜨린 영락없는 남성성의 표본입니다.
해서 동강할미와 짝을 이루는 동강할배,그리고 둘 사이 여기저기에 자리를 잡은 돌단풍이
동강을 따라 형성된 '뼝대'를 대표하는 3총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초과의 다년초인 동강고랭이는 요즈음 한창 연두색의 푸른 줄기를 곧추 세운 뒤 
하얗거나 옅은 노란색의 꽃을 밤하늘의 별처럼 총총히 피웁니다.
누군가 말하대요.
지금은 동강할미꽃이 각광받지만,
언젠가 동강고랭이의 소박한 아름다움에 더 많은 시선이 쏠리게 될 거라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0.04.05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경이 어두우니
    흡사 밤하늘의 별을 보는 듯 하네요.

    다음에 동강할미꽃을 보러 가는 분들에게는
    할미꽃도 할미꽃이지만
    동강고랭이를 꼭 찾아보라고 얘기해 줘야겟습니다.

  2. 보름달 2010.04.06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첨 보는 동강 고랭이입니다
    별을 수놓은듯 멋스럽군요 토욜에 담아 올 수 있을지요..
    수고 하셨습니다

  3. 푸른솔 2010.04.08 2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간 나이아가라 폭포수를 보는 듯 했습니다
    참으로 그 종류가 수없이 많네요
    동강 고랭이를 님의 수고로 인해 대하니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