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라.
겨울이 지나면 봄은 오고
봄이 오면 어김없이 꽃은 피어납니다.
우리 꽃 작지만 영롱하게 피어납니다.
발 아래를 살피지 않는 등산객들의 부주의로 
등산화에 밟히고,
어리석은 자들의 욕심에 남획 당하기도 하지만,
어김없이 꽃을 피웁니다.
찾아주고,봐주는 이 아무도 없어도 
하늘의 뜻을 따라 ,자연의 순리대로 꽃을 피웁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머언 산 청운사/낡은 기외집//산은 자하산/봄눈 녹으면//
 느릅나무/속잎 피어나는 열두구비를//
 청노루/맑은 눈에//도는/구름" 박목월 시인의 유명한 시 '청노루'의 전문입니다   
노루귀,특히 보랏빛이 감도는 청노루귀를 만났을 때
박목월 시인이 그린 상상속의 청노루가 바로 이 꽃이 아닐까 엉뚱한 생각을 했습니다.
청노루귀의 몽환적 남색을 보노라면 
깊고 깊은 산중의 투박한 자연에서
어찌 이리 고운 색이 나올 수 있을까 감탄하고 감격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꽁보리밥 2010.03.02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노루귀와 흰노루귀를 만나셧군요.
    아름다운 모습 즐감합니다.
    풍성한 봄꽃들 만나시길 바랍니다.


봄바람이 불더니 앞산 뒷산 온세상 처자들이 바람이 났습니다.
여기저기서 각양각색의 치마들이 봄바람에 찰랑거립니다.
꽃대가 오르기까지 한겨울이 걸리더니 피는 건 잠깐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