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장하게 화창한 봄날,
온세상이 꽃천지로 변해가고 있습니다.
벚꽃이니 산수유 개나리 진달래 등이 흐드러지게 피어
지나는 이들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습니다.
산 기슭이나 길섶 곳곳에도 키작은 꽃들이 한창 입니다.
얼레지 현호색 광대나물  꽃다지 별꽃 남산제비꽃 애기앉은부채...
특히 꽃봉오리를 곧추세운  얼레지에게선 팽팽하게 시위를 당긴 화살의 긴장감마저 느껴집니다.
곧 터지겠지요.
활짝.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금표 2009.08.02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참으로 좋습니다
    저도 야생화가 너무나 좋습니다.

  2. 들꽃처럼 2009.09.29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엇! 맨위의 꽃이 없는 사진만 얼레지고 나머진 아니네요...

산중의 봄은 더디고 또 더디옵니다.제주도나 동해안 등지에선 이미 자취를 감추었을 복수초가 지금도 잔설 속에서 피어납니다.산기슭에선 피었다 이미 진 너도바람꽃도 제철인양 멋진 설중화를 연출하고요.돌아서는 길 홀로 핀 너도바람꽃인가 하고 카메라에 담았는데 그게 바로 모데미풀이더군요.자리산 자락인 전라북도 남원군 운봉면 모데미란 마을 개울가에서 처음 발견된데서 그 이름이  붙었다는 우리나라 특산종입니다.환경부 지정 희귀 및  멸종위기식물이기도 합니다.참으로 숲은 보물단지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09.09.29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밭에 노란빛으로 갸녀리게 피어있던 요녀석이 모테미풀이군요... ^^

  2. 들국화 2009.10.31 2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들이 넘이쁘고 아휴 앙징스러워..눈속에서핀꽃들은 경이롭습니다


 이른 봄 매화와 더불어 가장 먼저 꽃을 피우는 나무가 바로 산수유와 생강나무입니다.두꽃 모두 노란색에다 크기도 작은 게 흡사하게 생겼습니다. 자세히 보면 가늘고 여린 꽃대가 촘촘히 늘어선 산수유는 멀리서 보면 파스텔톤 분위기를 자아냅니다.반면 생강나무는 자잘한 꽃들이 소금을 뿌린 듯 듬성듬성 피어납니다. 이보다 더 쉽게는 들에 피면 산수유,산에 피면 생강나무라고 보면 거의 틀림없습니다.여러 종류의 제비꽃 가운데 가장 일찍 피는 게 바로 둥근털제비꽃입니다.맨 아래는 막 꽃잎을 활짝 열기 직전의 꿩의바람꽃입니다. 조만간 숲은 꿩들의 날개짓으로 아우성을 칠 것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