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풀솜대



역시 설악산과 태백산 지리산 등 높은 산에 가야 만날 수 있는 자주솜대입니다.


아래 흔히 만나는 흰색 꽃의 풀솜대와 달리 꽃 색이 자주색이라고 해서 자주솜대라 불립니다.


현재 황색으로 보이는 꽃이 시간이 지날수록 검은색에 가까운 자주색으로 변해갑니다.


한때 멸종위기야생식물 2급으로 지정됐었으나 몇 해 전 해제됐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997년 '낯선 천국'으로 오늘의 작가상을 받은 작가 김호경이 그 다다음 해

'구두는 모든 길을 기억한다'는 멋진 제목의 소설로 

"당신의 구두는 당신이 한 일을 안다."고 갈파했듯,

사진 일을 하는 사람은 '카메라가 당신이 한 일을 안다'고 말을 하는 것 같습니다.

일전 파란 하늘이 하 좋아 신불산 정상에 올랐던 때.

'혹시나' 하고 내심 기대했던 설앵초나 숙은처녀치마는 '역시나' 모두가 지고 말았기에,

흰 구름 둥둥 뜬 파란 하늘이나 즐기자고 작정하던 중

능선 위에 풍성하게 핀 흰 꽃이 눈에 들어 그저 셔터를 눌렀던 것인데,

그것이 바로 '버릴 것 하나 없는 만병통치의 나무' 마가목이었음을 이제야 알았습니다.

막 돋아나는 새순이 말의 이빨처럼 힘차다고 해서 마아목(馬牙木)이라 부르던 것이 

마가목으로 바뀌었다고 하는데, 나무든 껍질이든 붉게 물드는 열매든 모두가 

약재로 쓰인다고 합니다.

높은 산에 주로 자생한다는데, 역시 영남 알프스의 하나인 신불산이 높은 산입니다.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 주인은 뭐가 뭔지도 몰랐는데 카메라가 알고 담아주니,

카메라가 내가 한 일을 아는 게 아니라, 뭔 일을 해야 하는지 스스로 아는 듯해 고마울 뿐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산은 고향 집 어머니 같습니다.

상급학교 진학을 위해 일찍 집을 떠난 어린 자식이 기별도 없이 왔다가 허겁지겁 떠나려 하면 

꼬깃꼬깃한 지폐 몇 장이라도 손에 쥐여주며 보내는 어머니의 마음처럼,

무작정 찾아온 객이건만 빈손으로 보내지 않고 무엇이든 하나 쥐어 보내려 합니다.

그렇게 얻은 게 이번엔 은난초입니다.

보현산, 참 매력적인 산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6.05 1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