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서부 사막에 들어선 듯한 느낌,

그 황량한 모래벌판에 핀 메마른 꽃들을 보는 듯한 느낌. 

10월의 마지막 날 모니터로 다시 본 애기향유는  

정말 그런 기시감을 느끼게 했습니다.

짙은 향이 없었다면

너무도 쓸쓸했을 애기향유와의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만남,

2018년 시월의 마지막은 그러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사랑 2018.10.31 1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록이 사라져가는
    황량한 들녁 길섶에
    질긴 생명줄 엮어 피어있는
    자주색 애기향유 보려니
    문득 머리에 맴도는 시가 있네요

    **********************

    김춘수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는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그는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준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맞는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나는 그에게 그는 나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의미가 되고 싶다

    ************************

    작가님의 손길로
    메마른 땅에 피어있는 꽃도
    한 폭의 그림으로 불러주시니
    예쁜 꽃이 되었습니다

    오늘
    10월의 마지막 날
    보랏빛 애기향유와
    '꽃'이라는 시와 함께해 봅니다~^-^

세상은 넓고 꽃은 많습니다.

세상은 넓고 좀바위솔도 많습니다.

우리가 만나는 야생화는 그 많고 많은 꽃 중 열 중 하나나 될까?

긴 기간 쫓아다녔다고

손에 꼽는 꽃들은 거의 봤다고 자신하지만,

그것이 얼마나 웃기는 이야기였는지 

곧바로 확인합니다.

다시 한번 세상은 넓고 좀바위솔은 많아서,

행복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산과 강에서 바위솔과 좀바위솔을 만났으니,

이번엔 바닷가에 피는 둥근바위솔을 볼 차례입니다. 

흰색과 자주색 등대가 나란히 서 있는 작은 포구의 언덕에 둥근바위솔이 어김없이 자라나,

깊어가는 가을의 속도에 맞춰 붉게 물들기를 기다립니다.

짙푸른 바다가 전형적인 동쪽 해변임을 일러줍니다.

찬바람 불고,

산과 들이 메말라 가는 가을은 역시 강인한 생명력의 식물,

바위솔의 계절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